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SKT, 글로벌 통신사들과 AI 합작법인 설립…"다국어LLM 개발"[MWC24]
입력 : 2024-02-26 17:00:00
[바르셀로나(스페인)=이데일리 김혜미 기자]SK텔레콤(017670)이 유럽과 중동, 아시아 주요 통신사들과 함께 인공지능(AI) 기술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위한 합작법인(JV) 설립에 나선다. SK는 최태원 회장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2024(MWC24)에 참석해 통신사 최고 경영진들과 만나 의견을 나누는 등 그룹 차원의 AI 기술 선도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왼쪽부터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게스(Tim Hottges)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Claudia Nemat) 기술혁신담당이사, 이앤(e&) 그룹 하템 도비다(Hatem Dowidar) 그룹 CEO, SK 최태원 회장, 싱텔 그룹 위엔 콴 문(Yuen Kuan Moon) 그룹 CEO, SKT 유영상 사장, 타다시 이이다(Tadashi Iida) 소프트뱅크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가 MWC24 SKT 부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4에서 유럽, 중동, 아시아의 대표 통신사 최고 경영진들과 만나 인공지능(AI) 기술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Joint Venture)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사진=SKT)
26일(현지시간) SKT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2024(MWC24)에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 창립 총회를 열고 AI 거대언어모델(LLM)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총회에는 최태원 SK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 하템 도비다 이앤 그룹 CEO, 위엔 콴 문 싱텔그룹 CEO, 타다시 이이다 소프트뱅크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합작법인을 통해 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인 ‘텔코 LLM’을 본격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독일어, 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세계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합작법인 설립은 연내 진행하기로 했다.

텔코 LLM은 범용 LLM보다 통신 영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이용자의 의도를 잘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 SKT의 설명이다. 따라서 AI 콜센터(AICC) 등 다양한 통신사업 및 서비스 영역을 AI로 전환하는 데 활용도가 높다. 특히 전세계 통신사들이 각국 환경에 맞춰 유연하게 AI 에이전트 같은 생성형 AI 서비스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SKT는 지난 2019년 한국어 언어모델인 코버트(KoBERT)를 공개하며 한국어 LLM 개발에 나선 바 있다. 이후 SKT는 한국어 LLM을 ‘에이닷엑스(A.X) LLM’으로 브랜딩했으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세계 약 13억명의 고객 기반 확보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왼쪽부터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게스(Tim Hottges)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Claudia Nemat) 기술혁신담당이사, 이앤(e&) 그룹 하템 도비다(Hatem Dowidar) 그룹 CEO, SK 최태원 회장, 싱텔 그룹 위엔 콴 문(Yuen Kuan Moon) 그룹 CEO, SKT 유영상 사장, 타다시 이이다(Tadashi Iida) 소프트뱅크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가 MWC24 SKT 부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SK텔레콤


SKT 등 5개 통신사들은 26일 오후 전세계 20여개 통신사들을 초청, 글로벌 통신사 AI 협의체인 ‘글로벌 텔코 AI라운드테이블(GTAR)’ 행사를 열고 GTAA 참여도 제안했다. 글로벌 통신기업들이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 등 핵심사업을 AI로 대전환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SKT는 데모 버전으로 준비한 텔코 LLM을 선보였으며 통신사 특화 LLM의 기술적 특징과 적용 사례를 설명했다.

향후 5개 통신사는 GTAR 행사를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전세계 통신사들을 초청할 계획이다.

유영상 SKT 사장은 “합작법인을 기반으로 GTAA를 확장해 글로벌 AI 생태계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며 “전 세계 13억 통신 가입자가 통신사 특화 LLM을 통해 새로운 AI 경험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디아 네맛 도이치텔레콤 기술혁신담당이사도 “독일에서는 월 10만 건 이상의 고객 서비스 대화가 생성형 인공지능을 통해 처리될 만큼 AI가 고객과 챗봇 간의 대화를 개인화하고 있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유럽과 아시아를 더욱 가까워지게 만들 것”으로 기대했다.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pinnste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