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철강사 ‘보릿고개’…현대제철 “고부가 강재로 불황 극복”(종합)
입력 : 2024-04-30 15:29:40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현대제철이 지난해부터 이어진 철강 시황 악화로 올해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전 세계적으로 고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올해 글로벌 철강 시황은 더딘 회복이 예상된다. 현대제철은 전기차 시대를 맞아 수요가 늘고 있는 전기차용 강판 등 고부가 제품 개발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새로운 시장 수요에 대비한단 계획이다.

현대제철 당진 제철소.(사진=현대제철)
박홍 현대제철 재무실장(상무)은 30일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철강 시황은 글로벌 고금리 현상이 지속되고 중국의 내수 경기 부진에 따른 수요 회복 제한으로 원재료와 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 여파로 현대제철(004020)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한 5조9478억원, 영업이익은 83.3% 줄어든 558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5% 감소했으나 비용 절감 노력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2849억원 증가해 한 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글로벌 철강 수요를 전년 대비 1.7% 증가한 17억9000만톤(t)으로 예상했다. 세계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수요가 소폭 회복할 것이란 기대다. 김원배 현대제철 판재사업본부장(부사장)은 “철강 수요 산업인 자동차와 조선은 견조하기 때문에 올해 2분기 가격 저점을 형성했다고 본다”며 “글로벌 경기 성장세에 한계는 있지만 점진적으로 소폭 반등해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방산업인 건설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봉형강 제품은 수요 회복이 늦어지고 있다. 이성수 현대제철 봉형강사업본부장(전무)은 “대한민국 건설시장은 현재 최악”이라며 “전무후무한 부진으로 상당히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철근 시장은 올해 1~2월 수주 및 인허가 실적 부진 속에서도 착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착공 물량이 반영되는 6개월 후에는 시황이 일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형강은 하반기부터 당국에서 진행하는 사회간접자본(SOC) 대형 프로젝트와 철도 공사, 에쓰오일의 ‘샤힌 프로젝트’ 등을 통해 현재보다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현대제철은 철강 시황 둔화 속 안정적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해 신규 수요시장 대응에 나서는 한편, 고부가 강재 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미국 전기차 판매 확대에 따른 강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 판매 기반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 하반기 미국 조지아 전기차 전용 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를 가동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해당 공장 전기차 강판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3분기 완공을 목표로 조지아에 전기차 전용 스틸서비스센터(SSC)를 건설하고 있다.

에너지 시장 성장에 따른 고부가 후판 수요에도 대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당진 1후판공장 열처리로(爐) 증설 투자를 연말까지 완료하고 제품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미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 강재 개발에도 집중한다. 현대제철은 자동차 경량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자동차 강판 대비 가볍고 강도가 높은 3세대 강판 생산 체제를 구축 중이며 자동차 전동화 전환에 발맞춰 전기차 감속기용 부품 소재 개발도 지속하고 있다.

해상풍력 발전설비 대형화와 수요 증가에 발맞춰 대형 후판과 특화 소재도 개발 중이다. 현대제철은 국내 영광낙월 해상풍력 발전단지와 프랑스 해상풍력사업 프로젝트 물량을 수주하는 등 국내외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강재공급을 추진하며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설비투자(CAPEX) 규모는 지난해 1조3000억원에서 올해 2조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한다.

올해 주주가치 제고 노력도 강화한다. 김광평 현대제철 재경본부장(전무)은 “현재 상황에서는 수익성 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가 제일 급한 상황으로 철강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수익성 제고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연내 중장기 배당정책 발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abcdek@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