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단독]현대제철, 6년 만에 해외연수 부활…“불황에도 열공”
입력 : 2024-06-11 16:37:31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현대제철(004020)이 코로나 팬데믹 등을 이유로 2018년 이후 잠정 중단했던 직원 해외연수 제도를 올해 재개한다. 철강 업황 악화 속에서도 직원 역량 강화 등 인력 투자를 확대해 미래 기술 경쟁에 대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올해 6년 만에 직원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다시 시행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해외 사업장 방문을 통해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직원 업무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노사 합동으로 해외연수 제도를 운영 중이다. 하지만 2018년 중국을 마지막으로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며 프로그램을 중단해야만 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서강현 대표 취임 첫해이자 창립 71주년을 맞아 해외연수 제도를 부활하고 직원 역량과 노사 소통 및 유대감 강화에 힘쓴단 계획이다. 과거 시행했던 해외연수 프로그램에는 연간 최소 수십 명에서 최대 수백명의 직원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제철 측은 “해외연수 대상 국가와 인원 등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조율 중”이라고 했다.

최근 재계에선 글로벌 경기 둔화 장기화로 대내외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지만 회사가 어려운 상황일수록 오히려 기술과 인력 투자를 강화하는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직원 대상 해외 연수 프로그램인 ‘지역전문가 파견 제도’를 지난해 재개했으며 LG유플러스도 우수사원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다시 시행 중이다.

특히 철강업계는 각국의 친환경 규제 강화 흐름에 따라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수소환원제철 기술과 고부가 철강재 개발 노력이 시급한 상황이다. 서 대표는 이날 창립 71주년 기념사를 통해 “올해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신강종 개발과 수주 활동에 박차를 가하며 변화하는 산업구조를 반영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언급하며 주요 사업 전략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강조하기도 했다.

서강현 현대제철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5일 충남 당진제철소 기술연구소 1층 로비에서 진행한 타운홀 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현대제철)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abcdek@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