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LGD, 적자 절반 넘게 줄었다…"운영 효율화 성과"(상보)
입력 : 2024-04-25 14:04:28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가 올해 1분기 적자를 이어갔다. 다만 지속적인 운영 효율화 노력으로 적자 규모를 지난해 동기 대비 절반 넘게 줄였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매출 5조2530억원, 영업손실 469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사진=LG디스플레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지난해 1조984억원에서 절반 넘게 줄었다.

매출과 영업손실 모두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매출은 컨센서스를 5.3% 상회했다. 영업손실 역시 시장에선 약 6500억원을 예상했으나 실제론 추정치보다 2000억원가량 적었다.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이 있었으나 TV와 모니터용 패널 출하량이 늘었고 IT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양산을 시작하며 증가했다. 아울러 OLED 중심의 사업구조 고도화와 비용 감축 활동을 지속해 적자를 줄였다.

제품별 판매 비중은 매출 기준 △TV용 패널 22% △IT용 패널(모니터, 노트북PC, 태블릿 등) 40% △모바일용 패널 및 기타 제품 28% △차량용 패널 10%이다.

LG디스플레이는 TV와 IT, 모바일, 차량용 등 사업 전 영역에서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비용구조 개선과 운영 효율화 활동을 지속 추진해 실적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대형 OLED 부문에서는 기존 대비 화면 밝기를 약 42% 더 높인 ‘메타 테크놀로지 2.0’ 기술을 적용한 초고화질, 초대형 제품을 중심으로 고객 기반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게이밍 모니터 등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비롯해 원가 혁신을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입지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중소형 OLED는 장수명·고휘도·저전력 등 내구성과 성능이 준수한 탠덤(Tandem) OLED 기술 등 기술 리더십과 안정적인 공급 역량을 기반으로 IT용 OLED 양산을 차질없이 진행한다. 모바일용 OLED는 증설된 생산능력을 적극 활용하면서 출하를 확대해, 하이엔드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목표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탠덤 기술 기반의 P-OLED, ATO(Advanced Thin OLED), 하이엔드 LTPS LCD 등의 기술 경쟁력 우위를 기반으로 고객군을 확대하고 수주와 매출 성장을 노린다.

김성현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시장과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이어지고 있지만 OLED 중심의 하이엔드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비용 구조 개선, 운영 효율화에 전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keynews@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