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SK이노베이션, 대규모 인적 쇄신…신임 사장에 박상규 사장
입력 : 2023-12-07 13:20:52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K이노베이션과 계열 사업 자회사들이 불확실한 경영 환경 대비와 인적 쇄신을 통한 조직 간 시너지 제고에 중점을 두고 2024년 조직 개편·임원 인사를 시행했다고 7일 밝혔다.

박상규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096770)은 SK엔무브 사장으로 재직 중인 박상규 사장을 신임 총괄사장으로 선임했다. 박상규 사장은 그룹 내 다양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기획 역량과 현장 사업 감각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 지속 성장을 위한 내실 강화와 성과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 사장은 1987년 현재 SK이노베이션 전신인 유공으로 입사해 △SK에너지 소매전략팀장 △SK㈜ 투자회사관리실 임원 △SK㈜ 리테일마케팅사업부장 △SK네트웍스 호텔총괄 등 주요 부서를 거쳤다. 지난 2017년부터 작년까지는 △SK네트웍스 사장, 올해는 △SK엔무브 사장도 역임했다.

오종훈(왼쪽부터) SK에너지 사장, 이석희 SK온 사장, 김원기 SK엔무브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에너지 신임 사장엔 오종훈 SK에너지 P&M(Platform & Marketing) CIC(Company In Company) 대표가 선임됐다. 오종훈 사장은 △SK㈜ Portfolio Mgmt. 임원 △SK에너지 BM혁신본부장 등을 거쳤으며 풍부한 에너지 마케팅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SK에너지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온 사장은 이석희 전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신규 선임됐다. 이 사장은 인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과 교수를 거쳐 △SK하이닉스 DRAM 개발부문장 △사업총괄(COO) 등을 역임했다. ‘인텔 기술상’을 3차례 수상하는 등 글로벌 제조업 전문가로서 SK온을 첨단 기술 중심의 글로벌 톱티어(Top Tier) 배터리 기업으로 진화시킬 최적의 인물로 평가받는다.

SK엔무브 신임 사장엔 김원기 SK엔무브 Green성장본부장이 발탁됐다. △암스테르담법인장 △기유마케팅실장 등을 역임한 김원기 사장은 윤활유 사업 전반에 걸친 전문성을 바탕으로 SK엔무브의 가시화된 그린 사업 성과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신임 사장에는 장호준 SK에너지 Solution & Platform 추진단장이 내정됐다. 장호준 사장은 다양한 사업 경험에서 쌓은 전략기획 역량을 바탕으로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SK인천석유화학 신임 사장엔 노상구 SK에너지 전략운영본부장이 선임됐다. 노상구 사장은 생산 지원·운영 최적화 등 핵심 부서를 두루 거쳤다. 석유화학 사업에 대한 폭넓은 지식과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SK인천석유화학의 혁신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장호준(왼쪽부터)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노상구 SK인천석유화학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은 중간지주회사로서 정예화된 조직을 구성, 매니지먼트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략, 성과, 재무 등 주요 경영관리 기능을 통합한 전략·재무 부문을 만들고 전문성을 높인다.

사업 자회사들은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추고 추진 중인 파이낸셜 스토리 비즈니스 성과 책임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SK에너지는 CIC 체제가 통합되고 전략 본부를 신설해 목표 달성 실행력을 높인다.

SK지오센트릭과 SK엔무브는 사업화 단계에 돌입한 울산 ARC(Advanced Recycling Cluster), e-Fluids 등의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전담 체계를 강화했다. SK온은 제조·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확대에 방점을 두고 조직을 개편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지역·고객별 마케팅 전략을 고도화하기 위해 마케팅 본부를 새로 만들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올해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대비하기 위해 위기 대응에 초점을 두고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시행했다”며 ”이번 개편을 통해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oon@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