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IR소개
IR소개
베스트멤버스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공지사항
CJ ENM, 본격적인 턴어라운드…실적 회복 기대-메리츠
입력 : 2024-05-23 08:08:04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메리츠증권은 23일 CJ ENM(035760)에 대해 미디어 사업 정상화와 음악 사업 IP 확대, 커머스 수익성 개선을 통해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10만원 ‘유지’했다. 전 거래일 종가는 8만2000원이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CJ ENM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 늘어난 5조1538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한 1214억원으로 전망한다”며 “올해는 완연한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표=메리츠증권)
앞서 CJ ENM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6% 증가한 1조1541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한 12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영업이익 기준 시장 컨센서스인 87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정 연구원은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TV 광고 부진과 제작 규모가 큰 콘텐츠 상각비 부담으로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영화·드라마 부문 역시 제작비로 영업적자였다”며 “음악 부문에선 ‘제로베이스원’ 일본 데뷔 싱글 앨범이 초동 30만장을 기록했으나 아티스트 제작비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한 4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다만, 커머스 부문에선 패션 브랜드와 프로모션 확대 전략의 성공으로 MLC취급고가 고성장하며 전년 동기 대비 49.5% 증가한 26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정 연구원은 올해 CJ ENM의 실적 회복을 전망했다. 미디어플랫폼 부문에선 TVING 연말 가입자가 487만명을 돌파하고 KBO 중계와 광고 요금제 도입으로 하반기 BEP 수준의 수익성 회복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영화·드라마 부문에선 피프스시즌이 하반기에만 약 20편의 작품 공급을 예고하고 있어 올 3분기부터 손익 개선이 빠르게 일어나고, 음악 부문에선 4월과 6월 일본 걸그룹 ‘ME:I’와 ‘IS:SUE’ 데뷔에 이어 ‘I-LAND2’ 글로벌 걸그룹 데뷔를 통해 자체 IP 강화를 지속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디지털 커머스의 구조적 성장으로 커머스 부문에서도 1분기 보였던 실적 호조를 연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oon@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