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LG화학 물적분할 개인투자자 피해 막아달라"…靑청원 등장
입력 : 2020.09.16 22:00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물적 분할로 인한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등장했다.

LG화학(051910)은 오는 17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전기차 배터리를 담당하는 전지사업본부를 분사하는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전지사업부를 LG화학의 100% 자회사로 두는 물적 분할이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LG화학 주식을 가진 개인 투자자라고 밝힌 한 청원인이 올린 글이 게재됐다.

이 청원인은 “오늘 장에서 주주인 저희들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물적 분할 승인에 대한 뉴스가 나왔다”며 “저희가 가진 주식이 적어서 그런지 저희 의견은 반영되지 않고 회사 이익을 위해 결정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 대부분은 뉴빅딜 관련주, 전기차 관련주, 배터리 관련주라고 생각해서 LG화학에 투자했다”며 “그런데 분사를 하면 저희가 투자한 이유와는 전혀 다른 화학 관련주에 투자한 것이 된다. 이로 인해 저희의 손해는 어디서도 보상받을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식은 미래성을 보고 투자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미래성이 있는 배터리 분야는 분사 해 버리고 저희에게 의견을 묻지도 않는다면, 개인 투자자는 시간과 노력, 투자금까지 모든 것을 손해보게 된다. 소액이지만 저희도 주주가 확실하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저희의 이익으로 IPO(기업공개)로 몰린 돈으로 LG화학이 세계 일류 기업이 된다 한들 저희 개미들에게는 믿을 수 없는 기업, 개미를 등치는 기업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소한 이런 결정이 나기 전에는 주주들에게 알려야 했고 주주들의 의견을 들어야 했다”며 “지금이라도 주주들이 손해를 입지 않게 방안을 강구해 달라. 방안이 없다면 물적 분할을 취소하고 인적 분할을 검토해 달라. 물적 분할을 하려거든 주주들의 피해를 복구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진행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청원글은 100명 이상의 사전동의를 얻어 관리자가 검토 중이다.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yoniki@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308.08 +29.29 +1.29
환율 1173.6 +1.30
이달의 베스트IR
[업종공략] 카메라모듈, 건설, 나무...
[현장클릭]포스코가 호주 철광석 광...
▶2차전지업종에 투자와 비중확대를 ...
[9월 핫종목] 상위1%가 투자하는 그...
원금회복? 급등 날아갈9월 100배 바...
[전문가추천] 대선주 아직도 못잡으...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