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연구소장 "中 위협적…소재 밸류체인 구축 필요"
입력 : 2020.12.03 18:11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정근창(사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연구소장(부사장)이 3일 “머지않은 때 국내 배터리업체가 중국과의 경쟁에서 꽤나 고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우리나라도 독자적 고부가가치 밸류체인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근창 부사장은 이날 오전 경북 포항시 포스코 국제관에서 열린 ‘제1회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 컨퍼런스(POBATT) 2020’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포항시·SNE리서치)
정 부사장은 △에너지 소비하는 방식이 각국의 정책적 지원과 환경 규제로 바뀌는 상황에서 △기술 발전으로 쓸 만한 수준의 배터리(이차전지)를 만드는 데 도달했고 △엄청난 규모의 경쟁을 통해 산업이 형성돼 경쟁력 있는 제품이 만들어지면서 배터리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류로 자리잡은 리튬이온배터리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11년 27.4GWh 규모에 불과했지만 2014년 50.4GWh→2017년 116GWh 등으로 커졌으며 올해 234GWh로 커질 전망(SNE리서치)이다. 2024년 1151GWh→2027년 2066GWh→2030년 3392GWh 등으로 연평균 27%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점쳐진다. 전기차 점유율도 2030년 25%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배터리 산업 성장세는 100년 혹은 그 이상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LG화학(051910)의 배터리사업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1~8월 기준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삼성SDI(006400)·SK이노베이션(096770) 등 국내 배터리 제조사가 함께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곤 있지만 정 부사장은 중국 배터리 업계를 경계했다.

그는 “중국은 배터리 산업의 성장세를 예측하고 우리보다 먼저, 더 큰 규모로 준비해왔다”며 “국내 배터리 제조사는 배터리 셀 제조에 경쟁력이 있지만 배터리 소재 분야에선 중국 업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산업구조상 원료를 수입해 집적화한 시설에서 전구체와 활물질(배터리 내 전기를 일으키는 반응을 담당하는 물질)을 만드는 과정에 우리나라에서 이뤄지기 쉽지 않아 배터리 소재 일부를 중국 업체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중국은 배터리와 전기차를 둘러싼 공급망을 완성도 높게 형성했다”고 진단했다.

정 부사장은 그러면서 우리나라 독자적 고부가가치 소재 밸류체인이 없다는 데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원료를 받아 대규모로 직접 가공하는 등 전체 소재에서 독자적 기술이 집적된 밸류체인을 완성하면 좋겠지만 LG에너지솔루션 혼자선 불가하다”며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등 생애주기와 관련해서도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가치를 최대화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면 이 역시 중국 기업과 경쟁할 밑받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자료=LG에너지솔루션)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kyung@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122.56 -17.75 -0.57
환율 1104.4 -2.10
이달의 베스트IR
"라임 펀드 판매사도 책임있다"…검...
[석탄] 톤당 67.45달러.. 전일비 +1....
[대두] 부셸당 1370.25센트.. 전일비...
與 가세한 `공매도재개` 신중론…`동...
[종목분석] 계좌를 붉혀줄 유망 종목...
한국금융지주, 양호한 실적과 지분가...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