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 “‘안전제일’ 일터 만드는 데 최선”
입력 : 2023.02.08 19:29
[세종=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최연혜 한국가스공사(036460) 사장이 사업 전 분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9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최 사장은 안전제일의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작년 12월 취임 후 평택·인천·통영·삼척 등 전국 LNG 생산기지 및 9개 지역본부의 안전 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현장 사무소 점검에 도 나서는 등 안전 경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사진=연합뉴스)
가스공사는 현장 안전 점검을 정기적으로 시행해 자사 임직원 및 협력업체 근로자에게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사전에 고위험 작업장의 위험요소를 발굴하는 등 사업 전반의 안전 역량을 한층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안전관리를 위한 핵심과제로 자연재해 및 비상상황에서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자 전사적 재난 대응체계와 안전 컨트롤타워를 재정비한다. 가스공사는 △기상상황 및 천연가스 수급현황모니터링 △천연가스 생산·공급설비 운영 및 안전관리 실태 점검 △동절기 비상 연락체계 및 비상대기조 운영 강화 등 전방위적 대응 태세를 확립했다.

특히 최근 북한 무인기의 우리 영공 침범 등으로 민·관·군 통합 방위를 통한 국가 안보 확립의 중요성이 한층 부각된 상황에서 군부대와 안보협력을 통해 천연가스 시설 방호·보완 체계 고도화한다.

앞서 가스공사는 지난 2014년 제2작전사령부와 ’천연가스 공급시설 안전 지원 협약서‘를 체결한 후 돈독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 군과 힘을 합쳐 국가보안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해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은 “업무와 작업의 프로세스를 철저히 작업자 안전의 관점에서 점검하여 불의의 사고를 원천 차단하는 시스템을 갖춰야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의무와 책임을 가스공사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안전제일의 일터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가스공사)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yeswhy@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코웨이, 신소재 '슬립셀'로 매트리스...
CJ제일제당, 상반기 실적 우려 주가...
'내 목소리만으로 인증'…SKT, 음성...
STX, 상사-해운 인적분할…7월 STX그...
[특징주]은행株, SVB 사태 속 보합권...
포스코, 포항·광양에 정비 전문 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