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靑국민청원에 국민연금까지 '반대'…LG화학, 배터리 독립 험로
입력 : 2020.10.28 16:10
(사진=로이터)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배터리(이차전지) 사업 독립이라는 승부수를 띄운 LG화학이 난항을 겪고 있다. 전지사업부문 물적분할 발표 직후 소액주주가 거세게 반발한 데 이어 2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까지 반대하기로 결정하면서다.

◇출석 주주 3분의 2 이상 찬성 얻을까

28일 LG화학에 따르면 LG화학(051910)은 오는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자동차·소형·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를 만드는 전지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가칭)으로 설립하는 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배터리 사업 분할 안이 주총을 통과하려면 주총 참석 주주 3분의 2 이상, 전체 주식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전체 주식 3분의 1 이상이라는 요건엔 가까워졌다. ㈜LG(003550)와 LG연암문화재단 등 특별관계자가 주주명부를 폐쇄한 5일 기준 지분 30.6%를 보유하고 있어서다.

문제는 주총 출석 주주 3분의 2 이상을 맞추는 일이다. 이번 주총부터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해 LG화학 주주는 직접 임시 주총에 참석하지 않아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전자투표는 29일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지분 10% 정도를 차지하는, 소액주주를 비롯한 개인 투자자는 지난달 17일 이사회에서 전지사업부문 물적분할이 결정된 직후 크게 반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물적분할을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올 정도였다. 배터리사업을 보고 LG화학에 투자했는데 정작 배터리사업을 떼어내면 신설법인의 주식을 직접 보유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아울러 국민연금공단은 반대 표를 던지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지분 10.4%를 보유한 2대 주주로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27일 열린 회의에서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반대를 결정했다.

주주명부 폐쇄일인 5일 기준, 자료=업계


◇외국인·기관 표는 어디로…

나머지 지분 절반의 향방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대략 외국인 투자자가 지분 40%, 국내 기관투자가가 지분 10%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 상당수는 안건에 찬성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국제의결권자문기구(ISS)를 비롯한 의결권 자문사 권고에 준용해 결정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의결권 자문사 대부분은 찬성을 권고했다. ISS는 분사 후 기업공개(IPO)를 거치면 외려 LG화학 주가가 올라갈 것이라고 봤고 글래스루이스, 상장회사협의회 부설 독립기구인 지배구조자문위원회,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등도 찬성 의견을 내놨다.

자문사 가운데선 서스틴베스트 정도만이 “인적분할하면 소수 주주를 포함한 모든 주주가 분할 회사의 주식 처분권을 가질 수 있지만 물적분할하면 지배주주가 독점한다”며 “분할 회사에 대한 경영 통제 수단 상실, 존속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받아야 하는 배당도 모회사 디스카운트의 원인”이라며 반대를 권고했다.

다만 외국인이나 기관투자가 가운데 예상보다 반대표가 많다면 배터리 사업 분사가 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LG화학은 국민연금의 반대 결정 이후 아쉬움을 표하며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 가치와 기업 가치를 높이려는 것으로 주주총회 때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kyung@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617.76 +15.17 +0.58
환율 1112.7 +2.30
이달의 베스트IR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로 작업자 3...
[마켓인]클리노믹스, 청약 경쟁률 34...
NH-아문디운용, 테마형 상품으로 ETF...
한화투자증권 3분기 영업이익 595억...
[종목분석] 계좌를 붉혀줄 유망 종목...
가스공사, 최악은 벗어났다…목표가...
"밀레니얼 공략" 코웨이, 온라인 셀...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