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첫 날…증거금 2조원 몰렸다
입력 : 2021.10.25 22:48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카카오페이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2조원에 육박하는 증거금이 몰렸다.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날인 25일 삼성타운금융센터 영업점에서 공모 청약을 위해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사진=삼성증권)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과 공동주관사 대신증권(003540), 인수회사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가 이날 일반 청약을 받은 결과 오후 10시 기준 증거금은 1조9854억원으로 추산됐다.

증권사별로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삼성증권에 9525억원이 몰렸고 한국투자증권 7312억원, 대신증권 1712억원, 신한금융투자 130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청약 주식 수 기준으로 경쟁률은 약 10.4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 9.19대 1 △대신증권 3.58대 1 △한국투자증권 22.94대 1 △신한금융투자 16.38대 1 등이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초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하면서 청약 문턱을 대폭 낮췄다. 다만 ‘중복청약 금지’ 방침에 따라 한 증권사에 청약하면 다른 증권사에선 청약할 수 없어 투자자들의 눈치싸움이 여전한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주식을 한 주라도 더 받으려면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청약하는 것이 유리해서다.

카카오페이는 오는 26일까지 공모주식의 25%인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증권사별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순이다.

이들 4개 증권사는 마감일인 26일 오후 4시까지 청약을 받는다. 투자자들의 눈치 보기 속에 실제 청약은 막판에 몰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같은 기간 엔켐의 공모주 청약 증거금이 환급되는 만큼 대신증권 등에 카카오페이 청약이 더 몰릴 가능성도 있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21∼22일 엔켐의 공모 청약을 진행했다.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sk4he@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