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영상)LG전자가 성수동에 오락실을?…'금성오락실' 가보니
입력 : 2021.10.21 22:0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LG전자(066570)가 난데없이 ‘오락실’을 차렸다. 그것도 힙스터들이 모인다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카페거리 한복판에서. 뉴트로(New-tro·새로움을 뜻하는 New와 복고를 뜻하는 Retro의 합성어) 콘셉트로 만든 이 오락실의 이름은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서 따온 ‘금성오락실’이다. 추억 속 오락실(Retro)에서 최신 올레드 TV(New)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LG전자가 21일부터 12월 19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서 운영하는 ‘금성오락실’의 모습.(사진=신중섭 기자)
LG전자는 21일부터 서울 성동구 성수동 카페거리에서 ‘금성오락실’ 운영을 시작했다. ‘MZ’(밀레니얼+Z세대·1980~2000년대 출생)세대를 겨냥해 올레드 TV로 꾸민 이색 체험공간으로 오는 12월 19일까지 운영된다.

금성오락실은 성수동의 유명 갤러리카페 ‘대림창고’ 맞은 편에 위치한 패션 편집숍인 ‘수피(SUPY)’ 건물 1층에 자리 잡았다. 건물 1층과 외부 테라스, 카페 공간 등을 합쳐 430제곱미터(㎡) 규모로 마련됐다.

이날 오후 직접 ‘금성오락실’을 찾았다. 작업복 같은 점프수트 유니폼을 착용한 직원의 안내를 받으며 건물에 입장하니 마치 놀이공원에 방문한 듯 했다. 무엇보다 여러 사람들이 모여 게임을 하는 공간이다 보니 방역에 신경을 쓴 모습이었다. 입구에 있는 접수처에서 손소독은 물론, QR코드로 체크인을 하며 발열·기침 등 코로나19 증상 설문조사까지 진행해야 입장할 수 있었다. 게이밍 존 25명, 카페공간·테라스 48명 등 총 73명이 ‘금성오락실’에 동시에 머무를 수 있다.

입장을 위해 문을 열자마자 눈 앞에는 광섬유로 만든 터널이 등장했다. 어두운 복도에서 수많은 광섬유가 형형색색으로 바뀌며 빛을 뿜어냈다. 스스로 빛나는 ‘자발광’을 특징으로 하는 올레드 픽셀을 형상화 한 공간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접 자발광에 대해 세세하게 설명하기보단 형상화를 통해 자연스럽게 자발광을 느낄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금성오락실의 올레드 게이밍 존.(사진=신중섭 기자)
광섬유 속을 헤집고 지나가니 올해 출시된 올레드 evo 등 10여 대의 최신 LG 올레드 TV가 설치된 ‘올레드 게이밍 존’이 등장했다. 48인치 올레드 TV로 테트리스, 스타크래프트, 크레이지아케이드와 같은 추억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소니의 최신 콘솔 게임 기기인 플레이스테이션5과 LG전자의 55·65인치 올레드 TV로 최신 게임까지 즐길 수 있었다. 특히 48인치 올레드 TV 3대를 이어 붙여 만든 대형 디스플레이가 설치된 레이싱 게임존이 눈길을 끌었다.

방문한 시간은 평일 오후 2시가 넘은 애매한 시간대였지만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사람이 금성오락실을 찾은 모습이었다. 인터넷 연결이 돼 있어 친구끼리 방문한 고객들은 온라인 플레이를 통해 축구나 격투기 게임을 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MZ세대를 겨냥한 곳이지만 중년들이 테트리스와 같은 옛 게임을 즐기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다. 직원들은 고객이 사용한 키보드와 게임패드를 소독하느라 분주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날 오전 11시 오픈해 오후 2시까지 약 200명이 방문했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와 협업해 분식과 음료를 판매하는 카페공간(사진=신중섭 기자)
회전문을 밀며 건물 외부로 나서니 신세계푸드와 협업해 오뎅·떡볶이 등 분식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 공간이 나타났다. 1960~70년대 아메리칸 다이닝 콘셉트의 복고풍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카페에선 에코백·머그컵·그립톡, 편집숍 수피와 함께 만든 티셔츠·후드티 등 금성오락실 전용 굿즈를 판매했다. 카페의 야외 테라스 공간에는 최근 인기를 끌며 ‘품절 대란’을 일으킨 LG전자의 이동식 TV인 ‘스탠바이미’ 두 대가 설치돼 직접 만져보는 등 체험이 가능했다.

눈에 띄는 점은 올레드 TV를 알리기 위한 이색 체험 마케팅임에도 정작 올레드 TV에 대한 제품 설명 등은 일체 없었다는 점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올레드에 대한 어렵고 복잡한 기술적 설명은 모두 없애고 직접 체험을 통해 친근감이 생기게끔 했다”라며 “이동 동선에 따라 올레드 TV, 스탠바이미, 엑스붐360 등 LG전자 제품을 조화롭게 배치해 보다 자연스럽게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dotori@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