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채권개미 덕 본 중앙일보…회사채 수요예측에 두 배 몰려 '반전'
입력 : 2023.01.30 18:30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중앙일보(BBB0)가 150억원 규모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시장의 우려를 딛고 흥행에 성공했다. 고금리 상품을 찾는 개인 수요가 몰린 결과로 보인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중앙일보가 진행한 수요예측에 총 350억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모집 물량은 7.5%에서 모두 채웠다. 중앙일보는 300억원까지 증액 가능성을 열어 둔 상태다.

중앙일보는 수요예측 전까지만해도 불안한 시선이 지배적이었다. 올해 들어서 비우량채에까지 자금이 모이고 있지만, 비우량채 내에서도 옥석 가리기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18일 BBB급 중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자금 조달에 나섰던 제이티비씨(JTBC)가 350억원 모집에 140억원을 모으는데 그치는 미매각이라는 수모를 당한 점은 중앙일보에 불리한 조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하지만 이날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반전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특히 SK증권 리테일마케팅팀을 통한 주문이 150억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등 리테일 수요가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 은행금리가 5%대 아래로 내려오는 등 금리가 낮아진 상황에서 고금리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하이일드 채권으로 자금이 몰린 것이다.

이화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최근 고금리 채권을 사려는 수요는 많은데 물건이 없다보니 수요가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 초보다 비우량 등급에 대한 경계감이 누그러진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 미래에셋증권(006800), 삼성증권(016360), 한국투자증권, KB증권, NH투자증권 등 5대 증권사에서 지난 26일까지 판매한 리테일 채권 규모는 5조원이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3조원 대비 크게 늘어난 것이다.

중앙일보가 회사채 발행 수요예측에 성공하면서 비우량채들의 회사채 발행 역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내달 3일로 예정된 HL D&I(BBB+) 역시 흥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게 됐다.

한편 이날 1500억원 어치 회사채 발행에 대한 수요예측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롯데쇼핑(023530)(AA-)은 잠정실적 발표 등 공시 정정 사유가 발생, 이를 수정해 반영하게 돼 내달 16일로 수요예측 일정을 미뤘다.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ahnhye@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교보증권, 작년 영업이익 516.5억…...
포스코, 포항·광양에 정비 전문 자...
STX, 상사-해운 인적분할…7월 STX그...
삼각대 없이 별 찍는다…삼성전기, ...
CJ제일제당, 상반기 실적 우려 주가...
'내 목소리만으로 인증'…SKT, 음성...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