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포스코의 파격영입…'美 대북통' 비건 고문으로 품다
입력 : 2021.09.28 19:20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포스코그룹이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미국법인 고문으로 영입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미국 정가 내 대표적인 ‘대북통’으로 2019년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당시 북핵 협상대표를 맡은 인물이다.

28일 포스코(POSCO(005490))에 따르면 미국법인 포스코아메리카는 지난 8월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 회사와 1년간의 자문 계약을 맺었다. 이번 자문계약은 포스코그룹이 최근 이차전지(배터리) 소재 사업 부문 확장에 따라 미국을 포함한 다수의 글로벌 신규 투자를 검토하는 상황에서 성사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비건 전 부장관은 글로벌 완성차 기업인 포드에서 오랜 기간 임원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어 자동차 산업에 대한 조예가 깊고 풍부한 네트워크 자산으로 현지 정책 트렌드 파악이 가능하다”며 “이번 자문계약을 통해 다각도에서 조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비건 전 부장관은 지난 1일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그룹의 모든 임원이 참석하는 연례행사인 포스코포럼에 연사로도 참석했다.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바이든 정부의 외교 정책과 신 국제 질서’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미국 미시간대에서 러시아어와 정치학을 전공했다. 그는 국제공화당연구소 러시아담당 연구원을 지내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무국장으로 일했다. 이어 10년 동안 포드 국제대관업무담당 부회장을 역임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맡아 부장관까지 올랐다.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oon@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007.33 -5.80 -0.19
환율 1177.2 +3.00
이달의 베스트IR
대신증권, ‘연말 증시전망 온라인 ...
누리호 성공 응원…SKT 메타버스 중...
한국금융지주, IB 경쟁력...견고한 ...
"위메이드" 놓치셨나요? 걱정마시고 ...
신한자산운용, 신한대체투자운용과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