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마켓인]'국민주' 노린 카카오페이, 청약 경쟁률 29.6대 1…증거금 5.6조원
입력 : 2021.10.26 16:37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누구에게나 이로운 금융’이라는 기업 철학에 따라 ‘국민주’가 되기 위해 사상 첫 ‘100% 균등배정’에 나선 카카오페이가 지난 25일부터 진행된 일반 청약에서 경쟁률 29.6대 1을 기록, 증거금 약 5조6608억원을 끌어모았다. 100% 균등배정으로 진행된만큼 증거금 규모로는 역대 대어들에 미치지 못하지만, 국내 대표 핀테크주로서의 경쟁력에 기관이 높은 평가를 내놓으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일인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타운 금융센터에서 고객들이 카카오페이 청약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100% 균등 배정…공모주 1~3주씩 받을 전망

26일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에 따르면 이날 최종 청약 경쟁률은 29.6대 1, 증거금은 5조6608억6455만원을 기록했다. 증권사별로는 가장 많은 물량을 확보한 삼성증권(230만2084주)가 25.59대 1, 대신증권(106만2500주)이 19.04대 1을 기록했으며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국투자증권(70만8333주) 신한금융투자(17만7083주)가 각각 55.10대 1, 43.06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한국투자증권(1.24주)과 신한금융투자(1.66주)는 최소 1주, 삼성증권(2.82주)은 2주, 대신증권(3.24주)은 3주씩의 공모주를 받아 청약 참여자들은 평균 2.33주씩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의 이번 청약 경쟁률은 앞서 청약을 진행했던 카카오뱅크(323410)(183대 1), 롯데렌탈(089860)(65.81대 1)등보다는 낮지만, 하반기 대형 IPO에 대한 관심이 주춤한 계기가 됐던 케이카(381970)(8.72대 1) 크래프톤(259960)(7.79대 1)등과 비교하면 안정적인 두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청약 건수로는 총 182만4365건이 접수돼 카카오뱅크(186만건)에 육박하는 결과를 냈다.

앞서 청약 첫 날인 지난 25일에는 오후 10시까지 청약이 이뤄졌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청약 경쟁률은 10.69대 1, 증거금은 2조442억1770만원에 달했다. 첫날 오후 4시 기준 청약 경쟁률은 7.97대 1, 증거금이 약 1조5000억원 수준이었는데, 10시까지 청약을 연장해 진행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여기에 청약 마지막 날인 이날에도 청약이 대거 몰리며 정오를 기점으로 각 증권사 별 경쟁률이 두자릿수 대를 넘어섰다.

증거금은 다소 적어 보일 수 있지만 이는 카카오페이가 일반 투자자들에게 배정된 물량을 모두 100% 균등 배정하기로 결정한 영향이 크다. 통상 50%가 균등 배정으로, 50%가 비례 배정으로 진행되는 일반적인 청약에 비해 ‘뭉칫돈’을 넣을 필요가 없는 만큼 자연스럽게 증거금 규모도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소 청약 단위인 20주를 위한 증거금은 90만원에 불과하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의무보유확약 비율 70% 달해…코스피200 특례 편입 가능

카카오페이는 카카오의 규제 이슈와 더불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에 따른 불확실성 속에서도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21일 공시된 카카오페이의 수요예측 결과에 따르면 1545곳의 기관이 참여, 경쟁률 1714대 1을 기록했다. 이에 공모가는 희망밴드(6만~9만원) 최상단인 9만원으로 결정했다. 특히 기관이 상장 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70.4%에 달해 기관들의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었다.

이에 증권가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톡 플랫폼에 근거한 네트워크 효과와 높은 이용자 충성도 등을 고려하면 국내 대표 핀테크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카카오페이는 2014년 국내 최초 ‘간편결제’를 시작으로 출발, 카카오톡 등을 유입 채널로 빠른 성장을 보여준 바 있다.

여기에 수급상 요인 역시 상장 초 주가의 기대 요소로 꼽힌다. 카카오페이는 기존 2대 주주인 알리페이가 단기간 내 지분매각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상장 당일 유통물량 역시 10% 이내로 적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웅찬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버행(기존주주 물량)이 없을 경우 카카오페이는 무난하게 코스피200 특례편입이 가능할 것”이라며 “오는 11월 말 즈음 지수편입 여부가 공지되고, 12월 9일 편입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페이의 전체 공모 규모는 1조5300억원이고,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11조7330억원이다. 28일 환불과 납입 등을 거쳐 오는 11월 3일 코스피(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khjing@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