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농해수위 국감, NH證에 “옵티머스 투자자 피해 보장하라” 촉구
입력 : 2020.10.23 16:33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옵티머스 사태를 놓고 국정감사에서 농협 계열사인 NH투자증권(005940)(NH증권)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계속됐다. 부실 펀드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큰 피해를 미친 것에 대해 투자자들에 대한 책임 있는 대책을 요구했다. 철저한 검증 없이 해당 펀드에 투자한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에 대해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식품부 및 산하기관 등 종합 국감에서는 옵티머스가 또 다시 화두에 올랐다.

옵티머스 사태란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할 것처럼 설명해놓고 부실채권에 투자해 5000억원 가량의 환매 중단을 빚은 사건이다. 해당 펀드에 농식품부 산하기관들이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국감에서는 피해 대책에 대한 의원들의 요구가 주를 이뤘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불완전한 상품이 판매되도록 한 가장 큰 책임이 금융감독원에 있지만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수탁사 하나은행) 등에도 민·형사상 책임이 있다”며 “(관련) 기관이 모여서 어떻게 피해자를 구제할 건지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이만희 의원도 “(NH투자증권이 8월 발표한) 선유동성 지급만으로는 지극히 부족하고 진전된 보상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상품에 대한 검증과 심사를 생략해 (피해) 원인은 사장에게 있는 만큼 개인 투자자만이라도 적극 피해 보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은 “옵티머스는 고객들에게 모은 돈으로 공공기관 매출대신 사모펀드에 편입했고 이를 부동산 등에 투자했는데 이 돈은 사실상 회수 힘든 것으로 밝혀졌다”며 “옵티머스 펀드 투자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은 유동성 공급이 아니라 보상”이라고 지적했다.

농업인들의 공동체인 농협 계열사가 이번 펀드 사기 사태에 연루된 것에 대해 여당에서도 쓴 소리가 나왔다.

농해수위원장인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애잔한 농업인들 지원에 써야 할 돈이 사기꾼 뒷돈이 됐다”며 “농업계 피해를 어떻게 줄일 것인지, 당사자 중 한명으로써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해 회복과 향후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제언도 있다. 같은당의 김영진 의원은 “옵티머스 사건은 운용사, 수탁사, 판매사, 금감원의 총체적인 부실이 불러온 금융 다단계 사건”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대책을 철저·체계적으로 관리하고 (NH)금융지주회사도 산하단체 판단 등 리스크 관리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정영채 NH증권 사장은 “고객이 손실이 났다는데 무한 책임을 느끼고 그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없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고 시장에 맡겼을 때 합리적으로 시장 견제장치를 만들고 성실했어야 했는데 다소 부족했고 (앞으로) 개선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옵티머스에 2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마사회와 옵티머스 관계에 대한 의혹 제기도 나왔다.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은 “금산장외발매소 사업을 추진하다 군 의회에서 부결됐는데 옵티머스 로비스트 의심을 받는 기종서 만수 대표가 유력 정치인 이름을 팔며 장외발매소 이권사업에 뛰어들어 정치권 유착설이 파다했다”며 “이후 마사회 사내복지기금 20억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했는데 결정 (과정이) 상식에 맞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금산장외발매소에 옵티머스가 연관됐다는 내용은 이번에 보고 받고 알았지만 (이미) 의회에서 부결됐고 (펀드 투자와 장외발매소 추진이) 시차가 난다”며 “옵티머스 (투자는) 사내복지기금 이사회에서 결정했기 때문에 경영진이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twomc@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617.76 +15.17 +0.58
환율 1112.7 +2.30
이달의 베스트IR
한화투자증권 3분기 영업이익 595억...
[마켓인]클리노믹스, 청약 경쟁률 34...
신한은행, 지역 소상공인과 손잡고 '...
삼성전기, KPCA Show 2020 참가…첨...
[퀵리포트] 한국금융지주, 목표가 8%...
"밀레니얼 공략" 코웨이, 온라인 셀...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