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실시간중계]카카오페이, 오후 2시 경쟁률 최고 46대 1
입력 : 2021.10.26 14:08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카카오페이가 청약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 2시 기준 경쟁률이 최고 46대 1을 넘어섰다. 청약 참가자들은 최소 1주 이상을 배정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하지만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혀왔던 기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청약 마감 시간이 2시간 남짓 남은 상태에서 투자심리가 뜨겁게 달아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6일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삼성증권의 청약 경쟁률은 21.61대 1을 기록 중이다.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배정된 물량은 230만2084주로 가장 많다. 이어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106만2500주)이 15.33대 1을 기록하고 있으며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국투자증권(70만8333주)이 46.99대 1. 신한금융투자(17만7083주)가 37.44대 1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앞서 청약 첫 날인 지난 25일에는 오후 10시까지 청약이 이뤄졌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청약 경쟁률은 10.69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증거금은 2조442억1770만원이다. 전체 425만주인 일반 배정 물량에 4542만706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 카카오페이의 청약은 100% 균등배정으로 진행된다. 이에 최소 청약 단위인 20주에 해당하는 증거금 90만원만 납입하면 배정 기회를 얻을 수 있다.

2014년 국내 최초 ‘간편결제’를 시작으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국내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 앱 두 개의 유입 채널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이에 올해 6월 말 기준 카카오페이 누적 가입자 수는 3560만명에 이르고,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2000만명이다. 거래 규모 역시 크게 늘어나 출범 첫 해 1인당 평균 결제액은 6만6000원 수준이었던 것이 5년 차에는 무려 15배나 늘어나 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규제 이슈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기관들의 높은 관심 속 수요예측을 마쳤다. 카카오페이의 수요예측에는 총 1545곳의 기관이 참여, 경쟁률 1714대 1을 기록했다. 이에 공모가는 희망밴드(6만~9만원) 최상단인 9만원으로 결정됐다. 특히 기관이 상장 후 일정 기간(최장 6개월)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70.4%에 달했다.

상장 이후로도 카카오페이는 다양한 신규 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성장 동력을 지속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주식거래서비스(MTS) 출범,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등을 통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울 수 있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번 공모자금 역시 증권 리테일 사업 확장, 디지털 손보사를 위한 자본 확충, 유망 핀테크 기업 인수합병(M&A)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오는 11월 3일 코스피(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ljh423@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