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현대重, 업계 최초 'LNG선 실증설비' 구축..맞춤형 영업 나선다
입력 : 2017.06.19 11:00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구축한 ‘LNG선 종합 실증설비’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현대중공업이 환경규제 강화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LNG(액화천연가스)선 분야 공략을 위해 영업을 강화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009540)은 최근 업계 최초로 울산 본사에 실물 규모의 ‘LNG선 종합 실증설비’를 구축하고,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들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맞춤형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달말 세계 최대 조선해양박람회인 노르시핑(Nor-Shipping)에서도 이 실증설비를 홍보해 눈길을 끌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MW(메가와트)급 LNG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데 이어 2015년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다. 또 올해 LNG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춤으로써 지금까지 모두 100억원을 들여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 설비는 설계상의 성능과 실제 성능을 비교·검증하고 지속적인 운전을 통해 다양한 상황에서의 운전기록을 축적하며 고객 신뢰 향상과 더불어 LNG 기술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LNG선을 위한 종합 실증설비를 갖춘 곳은 조선업계에서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이 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연료공급시스템(제품명 Hi-GAS)의 성능을 입증하며, 실제 수주 성과도 냈다.

작년 9월 인도한 17만6000㎥급 고성능 LNG운반선에 Hi-GAS를 장착했으며, 지난 3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대형선박으로는 세계 최초로 LNG연료 추진 유조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중공업이 올해 수주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에도 자체 개발한 LNG재기화시스템(제품명 Hi-ReGAS)을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재기화시스템 등의 선도적인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조선·해운분석기관인 클락슨은 지난 3월 보고서에서 LNG선의 발주량이 올해 18척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31척 수준으로 7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1994년 국내 최초로 LNG선을 건조한 현대중공업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모스(Moss)형과 멤브레인(Membrane)형 LNG선을 모두 건조할 수 있으며,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LNG-FSRU를 건조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5년 브루나이 BGC사에 인도한 15만5000㎥급 멤브레인형 LNG선 시운전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mjseong@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290.65 +4.63 +0.20
환율 1156.1 +14.50
이달의 베스트IR
공기청정기는 틈새가전?…미세먼지로...
주식 투자금 부족하다면…연2%대 금...
대신증권, 1Q 영업익 269억..전년비 ...
포스코1%나눔재단, 인천 동구에 '어...
SKT, 고객 초청 美食 행사 '테이블 2...
현대證, 저소득층 女청소년 지원 ‘...
대한상의-신한銀, 중소·중견기업 해...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