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러시아 리스크’·‘노조파업’ 조선업계, 23조 ‘카타르’로 분위기 반전 꾀하나
입력 : 2022.08.17 11:15
[이데일리 박민 기자] 국제사회의 러시아 제재에 따른 선박 계약 취소 리스크와 노조 파업으로 실적개선에 어려움이 예상됐던 국내 조선사들이 카타르발 수주 훈풍에 힘입어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다. 세계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국인 카타르로부터 LNG운반선 대량 수주가 최근 본격화하면서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연간 수주 목표액의 110%를 초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042660)삼성중공업(010140)도 수주 목표 70%를 넘긴 상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연내 카타르발 추가 발주가 예상되고, 신조선가(신규 선박 건조 가격)도 오르고 있어 하반기 조선업 시황이 긍정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사진=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LNG생산국 카타르 발주 본격화

1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합산)은 지난 10일 아시아 소재 선사와 약 2조원에 달하는 LNG운반선 7척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조선해양은 발주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지 않았지만, 선박 규모와 가격 등을 미뤄볼 때 카타르 프로젝트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6월에 2척, 지난달 8척 등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수주한 LNG 운반선도 카타르 프로젝트로 알려지면서 한국조선해양이 지금껏 수주한 카타르 물량만 총 17척에 달한다.

카타르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LNG 수요에 맞춰, LNG 생산 능력을 7700만톤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톤으로 확대하는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이러한 증산 계획에 맞춰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에너지(옛 카타르페트롤리엄)는 지난 2020년 6월 국내 조선 3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와 23조600억원 규모의 100척이 넘는 LNG운반선 건조 슬롯 계약도 체결했다. 슬롯 계약은 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되는 장소인 도크(Dock)를 미리 선점해두는 사전 계약을 말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첫 카타르발 물량을 비롯해 지금껏 총 161척, 192억9000만달러의 수주고를 쌓았다. 이를 통해 연간 수주 목표액(174억4000만 달러)의 110%를 초과 달성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따른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다량의 신조(신규 선박) 발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대규모 사업으로 손꼽히는 카타르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애초 합의한 대로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51일간의 하청지회 파업’으로 몸살을 앓았던 대우조선해양도 지난달 파업에서 벗어난 이후 보란 듯이 연이어 수주고를 올렸다. 지난달 25일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대형LNG운반선 2척을 수주한 데 이어 지난 12일에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대형LNG운반선 1척을 또 따냈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총 29척, 약 66억7000만 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며 수주 목표액(89억 달러)의 75%를 달성했다.

이중 카타르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는 지난 6월 4척을 수주하며 첫 발을 내디뎠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는 지난 2020년 체결한 예약 합의서에 따른 첫 번째 선박으로서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 추정하는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카타르 발주 예상 물량은 총 18척으로 연내 14척이 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카타르 발주 가격이 1척당 2억1500만 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14척 발주가 모두 이뤄지면 수주액만 30억 달러가 넘는다.

삼성중공업도 카타르발(發) 프로젝트에 힘입어 조선업 역사상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 역대 최대를 따내며 순항중에 있다. 지난 6월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12척,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한꺼번에 수주하면서 이날 하루에만 총 14척, 3조9000억원 어치의 ‘수주 잭팟’을 터트린 것이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 들어 총 33척, 63억 달러 수주고를 올리며 연간 수주 목표(88억 달러)의 72%를 달성했다. 연내에도 삼성중공업에 카타르발 발주 물량 4척이 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LNG 선가 올라 하반기 조선업 시황도 밝아

업계 관계자는 “전세계 LNG 생산량 증가,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LNG연료 선박 교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인한 LNG 해상 물동량 확대 등으로 LNG 수요가 증가 추세에 있다”며 “이런 분위기 속에 100척 규모의 카타르 프로젝트도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LNG선박 수주 랠리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LNG운반선 시장은 신규 수요가 늘며 가격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로 인해 현재 2억3000만 달러(17만4000㎥ 기준) 수준의 선가는 2억5000만 달러로 오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사들의 도크(건조 슬롯)도 여유가 없는 상황이라 LNG운반선의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선박 건조 원가의 20%에 달하는 후판(선박에 쓰이는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도 올 하반기 최소 동결되거나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조선사들의 실적 개선세에 힘을 싣고 있다.

이데일리 박민 기자 parkmin@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가스공사, 평택LNG 기지서 지진대응 ...
교보증권, ‘드림이 에코챌린지’ 기...
한화그룹株 후두둑…새 주인 찾은 대...
코웨이, 전통시장 '정수기 위생점검 ...
[마켓인]신한, 스타트업 육성 위한 ...
SKT, BGF리테일과 생활밀착형 스마트...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