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애플스토어 앞 대기줄이 온라인으로…아이폰12, 1분만에 매진
입력 : 2020.10.23 11:1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미국과 대만 등 1차 출시국에서 ‘흥행돌풍’을 예고하고 있는 애플의 신작 ‘아이폰12’가 국내에서도 사전판매 개시일에 매진을 기록했다. 자급제폰 판매 채널에서는 완판을 기록 중이며 이동통신사에서도 배송 지연을 예고하고 있다.

쿠팡에서는 23일 사전판매 개시 당일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자급제 전 모델이 매진됐다. (사진= 홈페이지 캡쳐)


◇쿠팡에선 판매개시 즉시 ‘매진’…이통사·애플도 ‘배송지연’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 11번가, 위메프, SSG닷컴 등에서는 이날 새벽 0시부터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의 사전예약을 시작했으며, 프로 모델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1차 판매 물량이 매진됐다.

특히 최근 자급제폰 판매 채널로 인기를 끌고 있는 쿠팡의 경우 판매 개시 1분도 채 안 돼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자급제 물량의 초도 물량이 모두 판매됐다. 이날 쿠팡을 통해 구매하려고 대기 중이던 한 소비자는 “사이트가 버벅거려서 새로고침을 몇번 했더니 매진이라고 떴다”며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자급제폰을 온라인몰에서 구매할 경우 △카드사 할인혜택 △포인트적립 △자유로운 요금제 선택이 가능해 장기적으로는 이통사 요금상품과 연동하는 것보다 실익이 크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또 아이폰의 경우 애플측이 따로 판매 장려금을 보태지 않고 공시지원금도 낮게 책정되기 때문에 자급제폰에 대한 수요가 더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공개된 이통사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KT(030200)) 수준으로, ‘갤럭시노트20’ 출시 당시와 비슷한 수준이다.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11번가 등 다른 온라인 채널에서도 아이폰12 프로 인기 색상을 중심으로 자급제 물량이 품절됐다. 상대적으로 물량이 넉넉한 이동통신사와 애플 공식 온라인몰(홈페이지)에서는 매진 사태를 빚진 않았지만 배송 지연을 안내하고 있다.

SK텔레콤(017670)은 홈페이지를 통해 재고 부족으로 배송이 지연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으며,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경우 국내 공식 출시일(10월30일) 보다 늦은 11월9일~11월16일에 배송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이폰12는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12 첫날 판매량 전작의 2배…국내엔 오는 30일 상륙

아이폰12이 가장 먼저 출시된 미국, 중국, 일본, 대만 등의 30개 국가에서는 첫날 판매량이 최대 200만대 가량으로 파악됐다. 이는 ‘아이폰11’의 첫날 판매량 추정치(약 80만대)의 2배 이상이다. 아이폰11 역시 전작에 비해 큰 인기를 누렸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12를 초반 성적은 기대치를 웃도는 것이다. 대만에서는 판매개시 45분만에 초도 물량이 매진됐다.

아이폰12는 애플이 내놓은 첫 5G폰으로, 기존 아이폰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5G폰 교체수요를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체 주기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아이폰12이 대규모 교체 수요를 불러오는 ‘슈퍼 사이클’을 불러 올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점유율이 낮지만 브랜드 파워와 아이폰 사용자들의 충성도는 무시할 수 없다”면서 “특히 이번에는 초도 물량이 전작에 비해 적게 배정돼 초반에 품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이폰12의 국내 출시는 전작에 비해 한달 이상 앞당겨졌다. 국내 출시일은 오는 30일로, 1차 출시국과 일주일 정도 차이가 난다. 먼저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가 출시되며, 가격은 아이폰12가 109만원부터, 아이폰12 프로는 135만원부터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는 다음달 6일 사전예약판매 후 13일 출시될 예정이다.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bluerain@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617.76 +15.17 +0.58
환율 1112.7 +2.30
이달의 베스트IR
CJ제일제당 3분기도 `방긋`…4분기 ...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로 작업자 3...
신한은행, 지역 소상공인과 손잡고 '...
[퀵리포트] 한국금융지주, 목표가 8%...
교보증권, 교보생명에 500억원 규모 ...
가스공사, 최악은 벗어났다…목표가...
[종목분석] 계좌를 붉혀줄 유망 종목...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