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 업계 최초 국가 공식 시험기관으로 인정
입력 : 2021.02.25 10:00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LG전자(066570) 공기과학연구소가 업계 최초로 국가가 공식 인정하는 공기질 시험기관이 됐다.

LG전자 연구원들이 서울 금천구 가산R&D캠퍼스에 위치한 공기과학연구소에서 휘센 타워 에어컨의 기류(氣流),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알파의 미세먼지제거능력 등을 시험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자사의 공기과학연구소가 최근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미생물 및 미세먼지 분야 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인정기구는 전문 평가사가 국제 기준에 맞춰 대상 기관의 품질 시스템과 기술능력을 평가해 해당 분야의 공인시험능력을 인정하고 있다.

가전제조기업 연구소 가운데 공기 관련 미생물 및 미세먼지 분야에서 코라스 시험기관 인정을 취득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LG전자가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규격은 △필터의 항균성능 평가(ISO 20743) △플라스틱의 항균성능 평가(ISO 22196) △미생물 양의 정량적 계측(KS J ISO 7218) 등 미생물 분야 △공기청정기 미세먼지제거능력 평가 및 표준청정면적 산출(KS C 9314) △공기청정기의 에너지효율 평가(효율관리 기자재 운용 규정) 등 미세먼지 분야다.

LG전자는 차세대 에어솔루션 핵심기술을 연구개발하는 전담 조직인 공기과학연구소를 2018년 설립했다. 이곳에서 개발하는 혁신 기술들은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뿐 아니라 휘센 에어컨, 휘센 제습기 등 LG전자 에어솔루션 제품 전반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 출시된 ‘LG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 알파’는 거실을 넘어 주방까지 더 넓은 공간에서 실내 공기 상태를 보다 빨리 감지해 청정한다. 이 제품의 청정면적은 기존 100㎡에서 114㎡로 커졌다.

액세서리인 인공지능 센서를 거실, 주방 등 공기질 관리가 필요한 곳에 두면 공기청정기만 사용할 경우보다 약 5분 더 빠르게 오염된 공기를 감지해 해당 공간을 청정한다. 신제품의 V트루토탈케어필터는 항바이러스·항균 효과는 물론 극초미세먼지와 5대 유해가스 등을 제거한다.

2021년형 에어컨 신제품인 ‘LG 휘센 타워’는 더욱 강력하게 냉방하면서도 사람에게 직접 닿는 바람을 최소화했다. 한번 시원해진 실내 온도가 다시 더워지지 않고 시원함이 쭉 유지되는 ‘기분 좋은 냉방’이 특징이다. △극세필터를 알아서 청소하는 필터 클린봇 △필터에 붙을 수 있는 세균을 제거하는 항균 극세필터 △극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공기청정 △내부 습기를 말려주는 자동건조 △99.99% UV LED 팬 살균 등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은 바람이 지나가는 에어컨 내부를 알아서 깨끗하게 관리해준다.

LG전자는 ‘고객의 건강한 삶’,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 지속가능경영을 추구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미세먼지, 수질오염, 식품위생 등 사회·환경 문제의 급격한 증가와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고객의 인식이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이를 종합적으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LG전자는 공기과학연구소뿐만 아니라 물과학연구소, 식품과학연구소를 설립해 공기, 물, 식품을 각각 연구하는 전문조직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건강을 위한 가전은 기초기술에 대한 연구단계부터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업계 유일 공기질 공인시험기관인 공기과학연구소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가치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에어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sincere1@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183.41 +14.33 +0.45
환율 1117.9 -8.00
이달의 베스트IR
코웨이, 네이버 라이브 스토어 '청정...
교보증권-콴텍, 초개인화 자산관리 ...
한국가스공사, 지난달 판매물량 344...
CJ제일제당,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 ...
포스코, 10분기만에 영업익 1.5兆 돌...
라임·옵티머스 펀드 최종 제재 판단...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