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포스코, 기가스틸 100만t 생산체제 구축…미래차 시장 대응
입력 : 2021.09.17 10:30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포스코가 초고강도 경량강판 ‘기가스틸’ 100만t 생산 체제를 구축하며 미래 자동차 강판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한다.

포스코(005490)는 17일 전남 광양시 광양제철소에서 ‘친환경 기가스틸 100만t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열었다.

기가스틸은 인장강도 1GPa(기가파스칼) 이상의 초고강도 경량강판이다. 1㎟ 면적당 하중 100㎏ 이상을 견딜 수 있어 내구성과 안전성이 뛰어나고 동급 다른 소재에 비해 탄소 배출량이 적어 ‘꿈의 자동차용 강판’으로도 불린다.

김학동 포스코 대표(사장)는 “광양제철소는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후 연간 950만t의 자동차 강판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이자 최고의 자동차 강판 전문제철소로 거듭났다”며 “이번 기가스틸 생산 체제 구축으로 포스코는 뉴모빌리티 시장에서 친환경차 소재 전문 공급사로 세계 우위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환경 규제가 강화하면서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차 위주로 구조가 재편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세계 기가급 강재 수요가 2020년 670만t에서 2025년 1240만t으로 연평균 13% 성장하리라고 전망했다. 친환경차 내 배터리(이차전지)와 안전·편의 장치가 탑재된 데 따라 차체 중량을 가볍게 만드는 것 역시 업계 이슈로 떠올랐다.

포스코는 친환경차 시장 확대, 차체 경량화 요구 등 자동차 산업의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5000억여원을 차례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 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신·증설했다. 두께 0.5㎜까지 얇으면서도 폭을 1650㎜까지 키울 수 있는 박물 전용 압연기(ZRM)도 도입해 자동차업체가 더욱 쉽게 설계·생산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포트폴리오도 다변화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가 생산하는 기가스틸은 알루미늄 소재 대비 3배 이상 높은 강도에 성형성과 경제성까지 겸비해 국내외 주요 자동차사의 신차 모델에 적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가스틸은 주로 외부에서 충격을 받았을 때 변형을 최소화해야 하는 차량 몸체(body) 부위나 차체 중량을 지지하는 현가장치(서스펜션) 등에 적용된다. 포스코는 내구성과 안전성은 물론, 중량 최대 30% 감축에 따른 연비 향상, 배출가스 감축 등이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기가스틸이 소재 생산부터 부품 제조까지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양은 알루미늄에 비해 25% 수준에 그쳤다.

포스코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자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개선된 설비 경쟁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oon@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007.33 -5.80 -0.19
환율 1177.2 +3.00
이달의 베스트IR
누리호 성공 응원…SKT 메타버스 중...
교보증권, 2022 KIF 지식포럼 개최
삼성전기, MLCC 사업 영업이익률 전...
코웨이, 위생 강화한 '룰루 더블케어...
대신증권, ‘연말 증시전망 온라인 ...
[대두] 부셸당 1245.5센트...+1.43%
(영상)포스코, 연이은 국산화 성과…...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