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LG엔솔, 中제련기업 지분 4.8% 인수…니켈 2만톤 확보
입력 : 2021.09.17 09:22
[이데일리TV 성주원 기자] LG화학(051910)의 전지부문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의 제련 전문 기업 지분을 인수한다. 배터리 핵심 원재료 확보를 위해서다.

LG에너지솔루션은 17일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니켈, 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그레이트파워니켈앤코발트머티리얼즈(Greatpower Nickel & Cobalt Materials)’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액은 약 350억원이다.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둔 그레이트파워는 지난 2006년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이다. 오는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 니켈 양산을 목표로 중국 현지 공장을 건설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그레이트파워 지분 인수 및 장기 구매계약을 통해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2만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됐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한번 충전으로 500km 이상 주행가능) 기준 약 37만대에 들어가는 물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함에 따라 한층 강화된 원재료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글로벌 배터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 4대 핵심소재(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 중 하나인 양극재의 핵심 원료다. 니켈 비중을 높이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전기차 1회 충전시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다. 니켈 비중이 높은 ‘하이니켈 배터리’가 늘어나고 있는 이유다.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 상반기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조성의 양극재)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증가시킨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철강시장 조사기관인 CRU에 따르면 전세계 니켈 수요는 2020년 239만톤에서 2024년 332만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핵심 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최근엔 호주의 배터리 원재료 개발업체인 오스트레일리안마인즈(Australian Mines)와 니켈 및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6월엔 호주의 니켈, 코발트 제련기업인 QPM에 약 120억원을 투자해 지분 약 7%를 인수하고, 니켈과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작년 12월에는 전지박(2차 전지용 동박) 업체인 솔루스첨단소재(336370) 유럽법인 유상증자에 약 575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원재료 확보 사례(자료: LG에너지솔루션)
이데일리 성주원 기자 sjw1@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007.33 -5.80 -0.19
환율 1177.2 +3.00
이달의 베스트IR
삼성전기, MLCC 사업 영업이익률 전...
[대두] 부셸당 1245.5센트...+1.43%
대신증권, ‘연말 증시전망 온라인 ...
신한자산운용, 신한대체투자운용과 ...
한국금융지주, IB 경쟁력...견고한 ...
"위메이드" 놓치셨나요? 걱정마시고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