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CJ ENM, 미디어 부문 이익 급감…목표가↓-현대차
입력 : 2022.09.30 08:44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현대차증권은 30일 CJ ENM(035760)에 대해 티빙 및 피프스시즌의 적자에 따른 미디어 부문 이익 감소로,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컨세서스를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26.5% 내린 13만6000원으로 하향했다. 다만 티빙 플랫폼이 성장하고 엔터사업의 이익 기반이 안정되면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상승여력은 77.3%이며, 전날 종가는 7만6700원이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CJ ENM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36.7% 증가한 1조1726억원, 영업이익은 36.5% 감소한 558억원으로 컨센서스 이익 대비 20%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매출액은 미디어·엔터 사업부문 세 곳이 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점쳤다. 미디어부문은 티빙과 디지털 광고의 고성장이 지속되고 있으며, 엔터부문은 INI의 싱글앨범과 JO1의 아레타 투어, 영화 ‘공조2’ 흥행으로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티빙과 피프스시즌의 적자로 수익성은 큰 폭의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티빙의 플랫폼 역량이 제고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상반기 주춤했던 티빙 유료가입자수 증가는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입점 및 티빙 오리지널 누적 공급 효과로 3분기 의미 있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3분기 말 티빙 유료가입자수는 300만명에 육박할 전망이며, 8월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562만명으로 국내 2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지위를 확고히 점할 것으로 봤다. 아울러 첫 티빙-파라마운트 합작 드라마 ‘욘더’가 10월14일 공개되는 것도 호재로 꼽았다.

엔터사업 역시 4분기 일본시장 공략으로 성장이 두드러질 것이란 분석이다. 엔터사업은 2020년까지만 하더라도 연간 영업이익이 50억~60억원대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분기 평균 약 1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분기평균는 약 150억원으로 격상했다. 올 4분기에는 INI, JO1, 케플러 등의 일본 앨범판매 및 INI의 아레타 투어가 계획돼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했다.

티빙과 엔터사업의 성장에 비해 주가는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CJ ENM의 주가수익비율(P/E)은 10배, 주가순자산비율(P/B)는 0.4배로 적대적인 밸류에이션 매력을 보유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yes010@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대신증권, 3분기 영업이익 239억원…...
금속노조 포항 포스코지회, 민노총 ...
교보증권, 지속가능성 ESG 우수보고...
가스공사, 올겨울 도시가스 절감 가...
삼성전기, 필리핀 정부서 ‘최고기업...
한국투자증권, 해외주식 종목형 ELS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