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포스코, 글로벌 광산기업 BHP와 ‘탄소중립 연구’ 나선다
입력 : 2021.10.17 11:00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포스코가 글로벌 최대 광산기업 BHP와 손을 맞잡고 탄소중립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방안을 연구한다.

포스코(005490)는 BHP와 ‘탄소중립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광산·철강업 전반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공동 연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BHP는 포스코의 최대 원료 공급사로, 철광석을 비롯해 제철용 연료탄, 니켈 등 연간 1700만t(톤) 이상의 원료를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와 BHP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강도 코크스 제조·바이오매스(Biomass) 활용 △공급망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Scope 3) 산정 보고 체계 개선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개발 등의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양사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단계적 감축의 한 방안으로 석탄 사용량을 줄이는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코크스를 연료로 사용하던 기존 방식에서 나아가 코크스와 수소를 함께 연료로 사용해 코크스 사용량을 줄이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수소와 함께 연료로 사용하기 적합한 강도의 코크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끼나 해초 등의 친환경 바이오매스 물질을 철강 연료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도 함께 수행한다.

양사는 원료의 생산, 운송부터 철강제품의 가공에 이르는 공급망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보고 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철강 제조 전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 현황과 잠재적 탄소 감축 가능량을 파악하고 공급망 전체 차원에서의 탄소중립 전략을 도출할 예정이다.

또 탄소를 포집·활용·저장하여 대기 중에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CCUS 기술 개발에도 함께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양사는 ‘저탄소 프로젝트 위원회’를 구성해 협력 분야를 구체화하고 추진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김학동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의 제철 기술력과 BHP의 광업 전문성을 활용해 철강 가치사슬(밸류체인) 전반에 탄소중립의 중요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디타 판트 BHP 마케팅·구매 총괄사장은 “포스코와 함께 광산업계와 철강업계가 힘을 모아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BHP와 ‘탄소중립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oon@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