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가전史 들추기]‘마차’ 탔던 청소기가 한손에 들어오기까지
입력 : 2021.10.23 12:00
‘백(白)색 가전’이 이젠 ‘100(百)색’ 가전이 됐습니다. 색깔만 다양해진 게 아닙니다. 신발관리기, 식물재배기 등 온갖 신(新)가전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가전제품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전해 드립니다. <편집자 주>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최근 무선 청소기가 이방 저방 본체를 끌고 다니며 일일이 전원 케이블을 꽂아 써야 했던 유선 청소기의 자리를 대체하고 있습니다. 청소기 헤드에 ‘레이저’를 장착해 먼지 입자를 꼼꼼하게 확인하면서 청소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을 정돈데요, 마차로 끌고 다녀야 했던 최초의 청소기부터 최신 청소기까지 100년 넘는 청소기의 역사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세실 부스가 1901년 개발한 세계 최초의 진공청소기.
◇마차에 싣고 다녔던 최초의 진공청소기

최초의 청소기는 120년 전인 1901년 영국의 발명가 ‘세실 부스’가 발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의 존 써먼이 청소기를 만들었으나 바람을 불어 흙과 먼지를 밀어내는 방식의 청소기였습니다. 송풍기로 낙엽을 치우는 것과 비슷한 원리였죠. 부스는 청소 과정에서 흙먼지가 날리는 것을 보고 이를 빨아들이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 현재 청소기의 시조격인 흡입식 진공청소기를 처음으로 만들게 됩니다.

하지만 존 써먼의 청소기와 마찬가지로 부스의 청소기도 ‘크기’가 너무나 크다는 게 단점이었습니다. 마차에 싣고 다닐 정도의 크기였던 탓에 가정용이 아닌 청소 전문 업체가 사용했습니다. 그럼에도 부스의 청소기는 점차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로 알려지기 시작합니다.

현재 모습과 가까운 휴대용 가정용 청소기는 1907년 미국의 제임스 스팽글러에 의해 발명됩니다. 혼자서도 옮길 수 있는 작은 크기에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했죠. 1908년 윌리엄 후버가 스팽글러의 발명 특허권을 사 전 세계로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청소기의 대중화가 시작됩니다. 스웨덴 가전 기업인 일렉트로룩스의 창업자인 악셀 베네 그렌도 1912년 12kg 정도의 무게인 ‘룩스1(Lux 1)’을 발명했죠.

이러한 청소기는 필터로 먼지봉투 주머니를 사용하는 방식이었는데 이는 청소기를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흡입력을 떨어트리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선 먼지 봉투를 계속 갈아야만 한다는 부담이 있었죠. 현재 무선 청소기로 유명한 기업 다이슨의 창업자인 영국의 산업 디자이너 제임스 다이슨은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먼지봉투가 필요하지 않은 ‘싸이클론’ 방식의 진공청소기를 개발하게 됩니다. 1980년대 개발에 성공한 후 1993년 지금의 ‘다이슨’을 차려 본격 판매에 나섭니다. 이후 대부분의 청소기는 이러한 싸이클론 방식을 채택하게 됩니다.

신개념 거치대 올인원타워를 갖춘 LG전자의 ‘코드제로 A9S 씽큐’(왼쪽), 무선청소기와 먼지 자동비움 기능이 적용된 ‘청정스테이션’이 합친 삼성전자의 ‘2021년형 삼성 제트’(오른쪽).(사진=LG전자·삼성전자)
◇국내 최초는 금성사…2010년대 도래한 무선청소기 시대

국내에선 1970년대 후반 현재의 LG전자(066570)인 금성사가 최초로 실린더형의 진공청소기인 V-6080을 출시합니다. 삼성전자(005930)도 1년 뒤인 1980년 실린더형 청소기를 내놓고, 1981년부터는 이 제품을 수출하기 시작합니다.

이후 국내 가전업계의 청소기는 진화를 거듭합니다. 금성사는 1981년 세계 최초 한국형 물걸레 청소기를 출시했으며, 국내 최초의 업소용 청소기도 선보입니다. LG전자가 된 2001년에는 국내최초 먼지봉투가 필요 없는 청소기 싸이킹을 출시하기에 이르죠. 삼성전자도 2002년 사이클론 방식의 청소기를 출시하며 끊임없이 성장을 이어갑니다.

최근에는 ‘무선청소기’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무선청소기는 휴대성은 좋지만 흡입력이 약하고 소음이 컸던 탓에 주 청소기보단 방 청소나 차량용 청소기로 쓰였던 존재였는데 말이죠.

2010년대 중후반 다이슨의 V 시리즈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국내에서도 LG 코드제로 A9, 삼성 제트 등 고가의 고성능 무선 청소기가 출시됩니다. 휴대성은 물론, 사용시간을 늘리고 흡입력까지 보완한 제품이었죠. 이에 힘입어 국내 무선청소기 시장 규모는 매년 30%가량 성장해 2018년 100만대에서 지난해 180만대 수준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무선청소기는 최고급 모델을 기준으로 150만원을 훌쩍 넘길 정도로 ‘고가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는 모습입니다. 올해의 경우 삼성과 LG 등 국내 가전업체들은 자동먼지비움 기능을 탑재한 ‘거치대’ 등으로 사용자 편의성 강화에 집중했습니다. 삼성의 2021년형 삼성 제트 ‘비스포크 제트’와 LG의 ‘코드제로 A9S 씽큐’는 각각 올해 열린 세계 가전 박람회인 CES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무선 청소기 ‘원조’ 강자 다이슨은 레이저로 먼지를 감지하는 기술이 최초로 적용된 새 무선 청소기 ‘다이슨 V15 디텍트’ 시리즈를 출시했습니다. 청소기 헤드에는 녹색 레이저가 탑재돼 눈에 보이지 않던 미세한 크기의 먼지 입자를 보여줘 보다 꼼꼼한 청소가 가능합니다. 끊임없이 진화하며 필수 생활가전으로 자리잡은 청소기가 앞으로는 어떤 모습으로 변화해갈지 기대됩니다.

지난 6월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다이슨 무선청소기 신제품 론칭 행사에서 모델들이 ‘다이슨 V15 디텍트™’와 ‘다이슨 V12 디텍트 슬림™’을 시연해 보고 있다.(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dotori@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