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LGD, 사업구조 변화노력 성과…흑자전환 가능성↑-삼성
입력 : 2021.10.28 08:08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삼성증권은 28일 LG디스플레이(034220)에 대해 3분기 실적은 시장 컨센서스 대비 하회했으나 OLED로의 주력 사업 구조 변화 노력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간 흑자 전환 가능성은 커졌다고 내다봤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현재 주가는 27일 기준 1만8500원이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3분기 매출은 7조2000억원, 영업이익 5289억원으로 당사 추정치에는 부합했으나 시장 컨센서스 대비 하회했다”며 “이는 TV 패널 가격 하락과 함께 일부 부품 수급 이슈로 인한 공급 차질에 재료비 상승 요인이 겹친데 따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적당 판가는 TV 패널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단가가 높은 모바일 제품 믹스로 전분기 대비 개선된 반면 출하면적은 TV패널 수요 둔화와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대면적 OLED는 분기 손익분기점(BEP)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재고자산은 3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1% 증가했는데 4분기 성수기를 앞두고 안정적 물량 확보 차원으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4분기는 대형 OLED 흑자전환이 기대된다. 장 연구원은 “4분기 LCD TV패널 가격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IT용 패널가격이 견조할 것”이라며 “고부가 중소형 모바일 및 TV OLED 패널 출하 증가는 긍정적 요인”이라고 전망했다. 장 연구원은 다만 부품·재료비 상승과 운송 운임 상승 등에 따른 비용 증가 요인으로 3분기 대비 손익 개선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는 분석이다.

장 연구원은 “광저우 OLED 공장이 신규 가동되고 하이엔드 OLED TV 수요는 견조함에 따라 대면적 OLED 패널부문의 큰 폭 출하 증가가 예상된다”며 “연간 흑자 가능성은 커졌으며 추가 고객사 확대 기대감 역시 긍정적”이라고 봤다.

그는 목표주가 2만5000원을 유지하면서 “연말까지도 글로벌 펜데믹 상황 변화에 따른 TV 및 IT 수요 변화, 주요 부품 공급 이슈와 재료·물류 요인 등 불확실성 요인이 산재하다”면서도 “LG디스플레이가 LCD에서 OLED로 주력 사업 구조를 변화하는 노력은 하나씩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sykim@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