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개별주 장세 가능성…에너지·은행·자동차·조선·필수소비재 주목"
입력 : 2022.08.10 08:05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0일 코스피가 2500선에 도달하면서 구간이 짧은 순환매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최유준 연구원은 “반도체, 2차전지, 자동차, 헬스케어 등 증시 대표 업종들이 코스피 반등을 주도했지만 업종 간 순환매 구간이 짧게 이뤄졌다”면서 “주식에 대한 선호도가 개선됐고 제한된 지수 상단을 가정하면 구간이 짧은 순환매 양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코스피는 연저점 대비 9%나 반등해 지난 6월 중순 수준으로 회복했다. 반등 초반에는 반도체, 자동차가 시세를 주도했고 이어 소프트웨어, 2차전지, 헬스케어 순으로 주도주가 이동하고 있다.

2분기 실적 시즌을 거치면서 하향 조정됐던 코스피 주당순이익(EPS)은 횡보하고 있다. 실적이 우려보다는 양호했기 대문인데 긴축 속도와 침체 진입 가능성 등 노이즈는 여전한 상황이다. 구간이 짧은 순환매 장세는 즉 개별주 장세를 의미한다. 최 연구원은 “최근 투자주체들은 실적, 정책 등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손 바뀜이 빨라졌다”면서 “빨라진 손 바뀜과시장 온기의 이동을 고려한다면 외국인 수급과 업종 간 수익률 및 밸류에이션에 기반한 아이디어를 활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올해 코스피 수익률과 외국인 순매수 상관계수는 0.5를 상회하고 있지만 개인 순매수와는 마이너스(-) 관계다. 7월 외국인 순매수 전환이 반등을 이끌었는데, 업종에 대한 선호도는 통신주, 2차전지, 신재생에너지, 자동차를 선호했다. 최 연구원은 “자동차와 2차전지를 여전히 선호하지만 조선과 필수소비재, 건강관리 선호도가 개선됐다”면서 “최근 외국인 수급이 다수 업종으로 확산하는 것을 고려하면 주목할 사안”이라고 분석했다.

7월 코스피 대비 수익률을 하회한 16개 업종 중 절반은 8월 들어 수익률을 회복했다. 조선, 에너지, 은행, 비철 등이이에 해당한다. 최 연구원은 “키 맞추기 차원에서 낙폭과대 업종의 수익률 개선을 기대할 수 있지만 유효한 접근을 위해 각 업종별 반등의 재료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 “밸류에 전적으로 의존하기 보다 외국인 수급과, 수익률 개선, 밸류에이션 레벨 등 세 가지를 조합해서 업종 접근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 가지 아이디어를 조합한 업종으로는 에너지, 은행, 자동차, 조선, 필수소비재의 접근을 추천했다. 최 연구원은 “업종별 접근에 있어 접근 시점에서의 매크로 상황도 고려할 필요가 있고 업종 내에서도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해당 업종 중 외국인 순매수 강도가 높고 현재 주가수익비율(PER) 레벨이 연중 중간값 이하 수준인 종목군은 SK이노베이션(096770), KB금융(105560), 현대차(005380), 한국조선해양(009540), CJ제일제당(097950) 등”이라고 추천했다.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ahnhye@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SKT, BGF리테일과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켓인]신한, 스타트업 육성 위한 ...
코웨이, 전통시장 '정수기 위생점검 ...
"가격 인상 철퇴" 식품·외식업계 수...
[특징주]STX, 액화수소용 밸브 개발 ...
교보증권, ‘드림이 에코챌린지’ 기...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