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삼성전기, 내년 1분기 업황 저점…수익성 개선 주목 -대신
입력 : 2022.12.09 08:05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대신증권은 9일 삼성전기(009150)에 대해 내년 1분기 저점으로 업황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4분기 실적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돼 내년 수익성 개선 방향에 맞춘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20만원에서 19만원으로 5% 하향 제시했다. 현재 삼성전기 주가는 8일 기준 13만6500원이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연결 기준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은 1391억원으로 종전 추정(2340억원), 컨센서스(2224억원)을 하회할 것”이라며 “매출은 2조1500억원으로 컨센서스(2조2300억원) 대비 하회가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4분기 실적 부진의 배경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의 판매 부진과 PC 수요 둔화로 MLCC(적층세라믹캐패시터) 가동률 하락, 선제적인 재고조정(감산 노력) 반영으로 MLCC 부문의 수익성 부진, 비수기 진입으로 카메라모듈과 기판 사업의 매출 둔화가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2022년, 2023년 주당순이익은 각각 9.1%, 17.1% 하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주당 순이익 하향에 따라 목표주가를 5% 하향한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며 “주가 관점에서 2022년 4분기 실적 부진보다는 2023년 1분기 수익성 개선 방향에 맞춘 전략이 중요하다. 비중확대는 유효하다”고 말했다.

내년 1분기를 저점으로 업황은 회복될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2022년 4분기 1391억원에서 2023년 1분기 2121억원, 2분기 2314억원이 추정된다”며 “실적 저점은 2022년 4분기, 업황 저점은 2023년 1분기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2023년 1분기 업황 저점의 배경은 2023년 2분기 글로벌적으로 스마트폰, TV 중심으로 신모델 출시가 예상된다”며 “2022년 4분기 적극적으로 고객과 삼성전기가 재고조정을 진행 이후에 2023년 1분기 중으로 가동률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2023년 1분기 카메라모듈의 매출증가가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2023년 애플이 처음으로 폴디드 줌 카메라를 적용한 가운데 중국, 구글 등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도 채택 증가로 삼성전기의 카메라 모듈 매출 성장이 높을 것으로 박 연구원은 예상했다.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sykim@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촉망받는 ‘수면의 질’…AI 덧댄 슬...
[재송]12일 장마감 후 주요 종목뉴스
수익률 1위 달러, 꼴찌는 코인…“내...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방한’ ...
한화투자증권 ‘새해엔 채권투자’ ...
올겨울 뜨거운 나눔…사랑의온도탑 1...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