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난방 수요 더 늘텐데…고지서 폭탄 3월까지 가나
입력 : 2023.01.26 05:0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문제는 설 연휴를 앞두고 받아든 작년 12월의 ‘난방비 폭탄’ 고지서는 이제부터 시작일 뿐이라는 점이다. 통상 겨울철 난방 수요가 2월까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최소 두 번의 폭탄 고지서를 더 받을 수 있다.

25일 이데일리가 한국가스공사(036460)의 최근 3년 도시가스용 천연가스 월별 공급실적 등을 분석한 결과 1월 각 가구의 요금은 평소와 똑같이 난방한다는 전제로 ‘폭탄’으로 불리고 있는 작년 12월 요금보다 10% 이상 더 나올 것으로 예측됐다.

통상적으로 1월이 12월보다 더 추운 만큼 난방 수요도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가스공사의 도시가스용 천연가스 월별 공급실적치를 보면 작년 1월 공급량은 298만5000t(톤)으로 전월(271만1000t)대비 10.1% 많았고, 재작년 역시 273만3000t에서 307만3000t으로 12.4% 늘었다. 내달 가구에게 발송될 1월 가스요금 고지서는 1년 새 40% 가까이 오른 가스요금의 충격파가 더 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도시가스협회에 따르면 이달 서울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1메가줄(MJ)당 19.69원으로 1년 전 14.22원보다 38.4% 올랐다. 한국지역난방공사(071320)가 공급하는 열 사용요금 역시 이에 연동해 지난 한해 37.8% 올랐다. 2월도 부담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도시가스를 비롯한 열 수요는 1월에 정점을 찍고 날이 풀리며 줄어들지만 최소 2월, 늦으면 3월까지는 한여름 대비 2~3배에 이르는 높은 수요를 보이기 때문이다.

보일러를 끄고 전기 매트 등 전기 난방기 대체하더라도 에너지 요금 부담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 전기요금 충격도 더해졌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이 올 1월부터 전기요금도 1킬로와트시(㎾h)당 13.1원 더 올렸기 때문이다. 인상률로는 약 9.5%. 1981년 2차 오일쇼크 이후 42년 만의 최대 폭 인상이다.

정부도 이 같은 우려에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취약계층을 뺀 나머지 저소득층은 지원 사각지대 속에 껑충 뛴 요금 고지서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현 정부의 지원 대상은 생계·의료급여를 받는 기초생활수급자 중에서도 노인이나 장애인, 영유아 등 극소수만을 대상으로 한 지원책이기 때문이다. 지원대상 가구는 국내 2000만 가구 중 0.8%에 이르는 160만가구뿐이다. 취약계층의 경계선에 있는 나머지 차상위 저소득 가구는 이달에도 난방요금 폭탄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발 국제 에너지 위기가 잦아들지 않는 한 올해도 가스요금을 더 올릴 수밖에 없는 만큼 내년 겨울이 더 걱정”이라며 “지원 대상 확대나 노후건물·가구 단열 보강 지원 등 1년 후 추가 충격에 대해서도 일찌감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불어닥치며 난방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관리비 고지서에 난방비 관련 항목이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nero@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한국투자증권, 넷플릭스·아마존 기...
작년 급락장에도…매도리포트 1% 초...
한화투자증권 ‘새해엔 채권투자’ ...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방한’ ...
[마켓인]AA급 우량채엔 5조 넘게 몰...
올겨울 뜨거운 나눔…사랑의온도탑 1...
가스공사, 최연혜 사장 취임 후 첫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