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국내 배당株 투자는 어떻게?
입력 : 2021.10.18 02:30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국내 증시가 조정국면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면서 안전 투자처로 꼽히는 배당주가 각광받고 있다. 올해엔 글로벌 금융시장에 여러 악재가 맞물리면서 찬바람이 불기도 전에 투자자 손길을 이끌고 있다. 기업들도 주주환원 차원에서 배당 성향을 늘려가는 추세다.

◇ 금융 등 고배당주 수익률 ‘쑥’…분기 배당도 확대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고배당 50 지수는 이달 15일 기준 3개월간 5.4% 상승하며, 같은 기간 코스피 변동률(-8.3%)을 상회했다. 배당 지수는 시장 대표지수와 비교해 하락장이나 조정장에서 방어력을 갖는 것으로 평가된다.

최근 수년간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확대, 지주회사 전환 등에 전반적인 배당수익률, 배당 규모가 증가하는 추세다. 증권가는 국내 배당주가 해외 대비 여전히 배당 성향은 낮지만 개별 종목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고배당 지수에는 금융주가 주요 구성종목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배당 성향은 기업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 총액의 비율을 의미한다.

에프앤가이드가 15일 기준으로 집계한 추정기관수 3곳 이상인 종목들 중 배당수익률(주식가격 대비 배당금의 비율)이 5%를 상회하는 곳은 총 19곳이다.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증권(016360)(7.92%), NH투자증권(005940)(6.95%), 우리금융지주(316140)(6.93%), 삼성카드(029780)(6.61%), 금호석유(011780)(6.30%), 하나금융지주(086790)(6.28%), 기업은행(024110)(6.16%), 현대중공업지주(267250)(6.05%), DGB금융지주(139130)(5.99%) 등이다.

연내 미국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전망과 인플레이션 우려 속 금리 인상이 가시화되고 있는 점은 은행·보험주에 호재이지만 증권주엔 악재다. 주식시장 유동성 축소와 일평균 거래대금도 감소 등에 이익이 꺾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석 달간 KRX 증권 지수는 6.0% 하락했다. 다만 밸류에이션 매력도가 높아진 가운데 이전과 달리 증권사들의 이익 안정성이 강화되고 배당 성향이 높아졌다는 평이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금융업종은 이전보다 높은 배당수익률이 기대된다”며 “증권업은 대체로 은행이나 보험업종보다 배당 매력이 낮은 편이었지만, 리테일과 IB 실적 호조로 대부분 증권사가 사상 최대 실적과 배당이 예상되며, 하반기 이익 컨센서스 상향 여지도 존재해 올해는 다르다”고 말했다.

분기 배당도 늘어나는 추세다. 신한지주, SK텔레콤, 씨젠 등이 올해부터 분기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 리츠 최초로 분기 배당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SK리츠에는 사상 최대 증거금인 19조원이 몰리기도 했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 배당펀드도 자금 유입…분배금 주는 배당주 ETF ‘눈길’

배당주 펀드에도 자금 유입이 이어지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5일 기준 배당주 펀드 설정액은 연초 이후 4772억원 감소했지만 최근 6개월간 5025억원, 3개월간 835억원, 1개월간 612억원 증가하며 유입되고 있다. 261개 배당주 펀드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은 -3.3%를,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는 -5.6%를 기록했다.

노동길 신한금융투자 국내주식전략팀장은 “4분기 코스피 12개월 선행 배당수익률은 1.8%를 상회하며 시중금리 고려 시 여전한 상대 매력을 갖고 있다”며 “4분기 배당 수익을 겨냥한 자금 유입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 간접 투자할 수도 있다. ETF는 보유 주식 배당금 외 채권에서 발생하는 이자, 현금 운용수익, 주식 대차 수수료 수익 등도 일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분배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국내나 해외, 배당 성향이 높은 중소형주, 주가 변동성이 낮고 배당에 집중하는 로우볼고배당, 분배금을 재투자하는 토탈 리턴형(Total Return) ETF 등 다양하다. 배당금을 많이 주는 기업만 모아 놓은 고배당 ETF도 있다.

주요 고배당 ETF 종목으로는(시총 기준) 한화자산운용 ‘ARIRANG 고배당주’ ETF(2137억원),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KB자산운용 ‘KBSTAR 고배당’, ‘KBSTAR 대형고배당10TR’, 삼성자산운용 ‘KODEX 미국S&P고배당커버드콜(합성H)’ 등이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대부분 배당투자를 할 때 배당 성향이 높은 기업을 우선 선정하지만 모든 기업의 배당이 이익과 비례하진 않고 배당금 규모와 배당 수익률은 다를 수 있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배당주 ETF는 분산 투자, 소액 투자가 가능하고 위험부담이 적지만 세금, 보수 등 비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lejj@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끝나지 않았다! 하반기 "초대형 바이...
SKT, AI 기술로 서울시 일회용컵 120...
[대두] 부셸당 1231.5센트...-1%
[석탄] 톤당 140.4달러...+9.43%
삼성전기, 48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한국금융지주, 3분기 우수한 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