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철광석값 8개월 만에 최고치…포스코-현대제철 1분기 ‘보릿고개’
입력 : 2023.03.02 15:02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철광석 가격이 올해 들어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중국의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전방산업 수요 증가가 예상되자 하락세였던 철광석 가격이 다시 뛰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제철용 원료탄(석탄) 등 주요 철강 원료 가격 상승세까지 겹치면서 포스코, 현대제철과 같은 철강사들은 지난해에 이어 1분기에도 실적 악화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원료 가격이 오르면서 생산원가가 높아졌으나, 경기 침체 탓에 제품 가격을 바로 인상하기 어려운 탓이다.

2일 한국자원정보서비스(KOMIS)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기준 중국산 철광석 수입 가격은 톤(t)당 131.85달러로 지난해 6월 이후 약 8개월 만에 처음으로 130달러를 넘어섰다. 철광석 가격은 지난해 11월 4일 t당 82.42달러까지 떨어진 뒤 약 3개월 만에 약 60%나 올랐다. 지난 1일에는 126.8달러로 다시 내려왔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동 포스코 포항제철소 2고로에서 한 직원이 용광로에서 쇳물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중국 리오프닝 기대감에 원자재 가격 상승

철광석 가격이 치솟는 이유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해제로 철강 생산이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철광석은 쇳물을 생산하는 주원료로 철강재 가격 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쇳물을 생산할 때 연료로 사용하는 원자재인 제철용 원료탄(석탄) 가격 역시 중국이 호주산 석탄 수입을 재개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공급 부족 우려에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전날 기준 제철용 원료탄 가격은 t당 362달러로 200달러 중반대였던 지난해 말 대비 크게 올랐다.

업계에서는 원료 가격이 1분기까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철광석 가격은 중국 리오프닝과 경기 부양에 대한 기대감, 주요 공급처인 남반구 기상 악화가 겹쳐 최근 120달러까지 상승했다”며 “연초에 호주와 브라질의 날씨 탓과 중국 경기 부양 기대로 1분기 강세를 보인 뒤 이후 소폭 하락하며 하향 안정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어 “원료탄은 최근 320달러대까지 올라와 있지만, 수요는 늘어날 요인이 없는 반면 공급은 잦은 이상 호우로 상반기 정상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상반기 시황이 유지되다가 2분기 이후 공급이 안정화되면서 가격은 200달러대 초반 정도로 안정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철강재 가격 못 올려…열연 가격 3개월 째 유지

포스코(005490), 현대제철(004020)과 같은 철강사들은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원가 부담을 만회하기 위해 제품 가격을 올려야 하지만, 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 탓에 이를 제품가에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유통향 열연(SS275) 가격은 지난해 12월 t당 105만원으로 책정된 이후 최근까지 변동 없이 유지되고 있다.

철광석값이 t당 130달러대를 기록했던 지난해 6월 열연 가격을 t당 126만원으로 책정했던 것과 비교하면 21만원 덜 받고 있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원자재값 상승과 수입산 제품 가격 상승으로 조만간 철강재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에서는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철강업계의 실적 반등이 올해 상반기에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와 현대제철은 지난해 각각 영업이익 4조9000억원, 1조616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6.7%, 33.9% 실적이 급감한 바 있다.

올해 1분기 실적도 ‘보릿고개’가 예상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 평균치)에 따르면 포스코홀딩스의 1분기 영업이익은 7553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2577억원) 대비 67% 감소할 전망이다. 현대제철 영업이익 전망치는 2642억원으로 전년 동기(6974억원) 대비 62%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글로벌 철강재 가격도 점진적으로 상승 중이지만, 아직 수요 측면에서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까지 더해져 제품 가격 상승 폭이 제한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하반기에는 중국 부동산 시장 등 경기 회복 효과가 본격화하면서 글로벌 철강 시황도 회복 국면으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했다.

철광석 가격 추이.(자료=한국자원정보서비스)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abcdek@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교보증권, 작년 영업이익 516.5억…...
포스코, 포항·광양에 정비 전문 자...
STX, 상사-해운 인적분할…7월 STX그...
삼각대 없이 별 찍는다…삼성전기, ...
CJ제일제당, 상반기 실적 우려 주가...
'내 목소리만으로 인증'…SKT, 음성...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