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가스공사, 최연혜 사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9개 조직 축소 재편
입력 : 2023.02.01 11:43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한국가스공사(036460)가 최연혜 사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효율화를 목표로 9개 조직을 축소 재편하되 디지털 혁신과 안전, 재무관리 부분을 강화하는 형태를 취했다.

한국가스공사 개편 후 조직도. (사진=가스공사)
1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최 사장은 지난달 31일부로 대대적 조직개편을 진행했다. 지난해 12월9일 취임 후 약 2개월 만에 이뤄진 개편이다.

공기업인 가스공사는 우선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조직·인력 효율화 계획을 반영해 9개 조직을 축소하고 퇴사자를 신규 채용으로 메우지 않는 방식으로 정원 102명을 줄였다. 4000여 직원을 7개 본부 28개 처(실·원·센터), 14개 사업소로 배치한 만큼 9개 조직 축소는 꽤 큰 폭의 변화다. 경영관리·안전부사장 직속실을 줄이고 본부장 체제를 강화했다는 게 가스공사의 설명이다.

최 사장은 이 과정에서 기존 신성장사업본부 내 디지털뉴딜처를 사장 직속 디지털혁신추진실로 재편해 삼아 빅데이터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혁신에 힘을 실었다. 또 안전관리본부는 안전기술부사장 직속 안전총괄실로 재편해 안전관리 컨트롤 타워로 삼기로 했다. 또 경영관리부사장 직속 전략재무처를 각 본부·처에 흩어져 있는 재무 관련 조직을 통합한 재무처로 재출범했다. 가스공사의 핵심 역할인 액화천연가스(LNG) 구매 역량을 키운다는 취지에서 수입통관부를 신설하고 트레이딩 분야 인력을 보강키로 했다.

가스공사는 연 4000만t에 이르는 국내 LNG 수요의 약 80%를 도맡아 수입해 오고 있는 에너지 공기업이다. 이를 전국 각지의 저장시설에 비축해두고 발전·도시가스 사업자에게 공급하는 역할도 맡는다. 최 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책임감과 열정을 갖고 성과를 창출하는 활력 만점 일터를 만들고 소통과 화합으로 생동감이 넘치는 공사로 새롭게 바꿔나가자”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nero@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교보증권, 작년 영업이익 516.5억…...
'내 목소리만으로 인증'…SKT, 음성...
CJ제일제당, 상반기 실적 우려 주가...
STX, 상사-해운 인적분할…7월 STX그...
찾아가는 투자상담 62%↑…한국투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