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정부의 민간인재 ‘헤드헌팅’ 도입 7년만 100명 넘어
입력 : 2022.09.13 12:00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정부가 민간에서 일하고 있는 인재를 영입하는 ‘정부 헤드헌팅’ 제도를 통해 100명 이상의 민간 인재가 공직에 임용됐다.

연도별 정부헤드헌팅 누적 임용 현황. (이미지=인사처)


인사혁신처는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실적이 101명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정부 헤드헌팅 제도는 공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민간 우수 인재를 발굴·추천하는 제도다.

2015년 7월 처음 도입한 후 2020년 50번째 민간인재 영입을 달성했고 2년도 되지 않아 100명을 돌파했다.

최근 들어 민간인재 영입 지원이 활성화한 이유는 지원 대상을 중앙부처에서 지자체와 공공기관까지 확대했기 때문으로 인사처는 풀이했다. 지자체와 공공기관 개방형 직위로 임용된 민간 인재는 2020년 8명, 지난해 13명을 거쳐 올해만 13명이다.

인사처는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기관별 특성을 고려해 수요 인재를 발굴하고 있다. 추천 분야는 기존 법률·교육·정보화 분야 중심에서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전문적 분야까지 확대했다.

실제 중앙부처 기상청 기후서비스과장과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을 비롯해 지자체에서는 부산시 빅데이터통계과장, 공공기관 한국가스공사 탄소중립사업부장 등이 공직에 입문했다.

이날 101번째로 영입된 민간인재는 특허청 특허심판원 기계분야 심판장에 임용된 유영조(43세) 전(前) 키스톤 특허법률사무소 대표변리사다.

특허청은 심판제도 혁신, 심판고객과의 소통 등 적극 행정 위해 8번째로 민간인재 영입지원을 활용했다. 유 심판장은 대학에서 기계공학 전공 후 특허법인과 SK텔레콤(017670)) 등 민간기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특허분쟁 해결을 위한 특허심판 수행 및 심판 관련 법령 검토 등 업무를 맡는다.

김성연 인사처 인재정보기획관은 “앞으로도 민간 우수 인재가 공직에 활발히 진출하도록 제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지원 대상 기관 추가 확대와 우수 인재 활용방안을 위해 제도 홍보와 인재 발굴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앙부처 헤드헌팅 개요. (이미지=인사처)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twomc@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대신證 크레온서 주식거래하면 美 ...
"가격 인상 철퇴" 식품·외식업계 수...
코웨이, 전통시장 '정수기 위생점검 ...
글로벌 반도체 '핵심' 떠오른 기판 ...
[마켓인]신한, 스타트업 육성 위한 ...
[특징주]STX, 액화수소용 밸브 개발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