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데이터로 암·합병증 치료”…200조 데이터 시장 키운다
입력 : 2022.09.18 15:36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데이터를 활용해 암 환자를 위한 최적의 합병증 치료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의료·건강뿐 아니라 통신·유통·금융·복지까지도 개선할 수 있습니다. 속도를 높이고 범위를 넓혀 효과적인 데이터 활용 방안을 모색할 겁니다.”

심동욱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데이터안전활용단 단장은 지난 16일 ‘가명정보 활용현황과 전망’ 주제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이슈앤톡)에서 ‘데이터 활용 속도’를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가명정보 데이터 활용 실효성이 입증된 만큼 이제는 확산 범위·속도에 공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21세기 원유’ 데이터 시장 활성화 주목

가명정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익명 처리한 데이터 정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정보 보호’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도입된 개념이다. 이는 개인정보를 익명 처리해 보호하면서,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연구·산업 진흥을 할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실제로 데이터 시장은 ‘21세기 원유이자 4차산업 혁명의 에너지원’으로 불릴 정도로 성장세다. 시장조사업체 451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데이터 시장은 연평균 10.3% 성장해 올해 1461억달러(16일 환율 기준 203조79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국내에선 2020년 2월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보호법 개정안) 처리, 지난해 7월 ‘가명정보 활용성과 및 확산 방안’ 발표로 관련 지원에 나섰다.

여야·정권에 관계없이 가명정보 활용이 강조되면서, 민관 모두 관심이 많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KISA가 지난해 진행한 ‘1기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에는 총 29개 민관 기관이 참여했다. 5대 분야(의료·인구, 금융·보훈, 소득·복지, 통신·유통, 레저·건강) 시범사례에서 활용된 데이터만 2600만건에 달했다. 박윤식 KISA 데이터활용지원팀장은 “수요조사 결과 응답 기업 47.4%가 ‘가명정보 활용을 고려 중’이라고 답할 정도로 기업 관심도 높다”고 전했다.

이 결과 주목되는 민관 연구도 잇따랐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립암센터는 암환자의 임상 데이터와 건강보험 데이터를 결합해 암 치료 효과를 분석하고, 암환자의 장기 합병증·만성질환 치료법을 연구했다. KISA와 SK텔레콤(017670)은 스팸 신고 데이터와 통신사 가입정보를 결합해 성·연령별 불법스팸 피해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예방 대책 마련에 활용했다.

익명으로 처리된 여러 가명정보의 결합을 통해 다양한 데이터 분석·활용이 가능해졌다.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가명정보 활용 통합지원플랫폼 연내 구축

앞으로는 민간 활용 범위가 더 넓어질 전망이다. KISA 전망에 따르면, 성인병 환자가 쿠팡·마켓컬리 등에서 구입한 식재료 구매 데이터를 통해 식생활에 따른 성인병 양상을 분석할 수 있다. 야놀자 등 숙박앱 운영 기업의 데이터, 네이버(035420)·카카오(035720)·티맵의 동선 데이터, 신용카드사 결제 데이터 등을 통해 관광지·식당·숙박을 연계한 패키지 관광 상품을 만들 수 있다.

심동욱 단장은 “현재는 공공기관에만 가명정보 자체결합을 허용하고 있는데 이를 민간까지 확대하는 방안, 음성·영상과 같은 비정형 데이터와 생체 정보를 가명정보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KISA는 연내에 ‘가명정보 활용 통합지원플랫폼’을 구축해, 익명처리된 여러 데이터를 민간에서 폭넓게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디지털플랫폼정부를 국정과제로 제시한 새정부에서 데이터 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속도를 낼 것을 주문했다.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한국데이터법정책학회장)는 “여야가 데이터3법을 처리하면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약속했지만 그동안 속도가 더뎠다”며 “윤석열정부는 기업 프렌들리 기조에 맞춰 데이터 경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를 활용하는 정책을 강화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소영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국민들이 가명정보 결합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개인정보 관련 우려의 목소리도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현장실사로 실태 점검을 강화하고, 시스템 보안성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choigiga@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가격 인상 철퇴" 식품·외식업계 수...
[특징주]STX, 액화수소용 밸브 개발 ...
“대신證 크레온서 주식거래하면 美 ...
코웨이, 전통시장 '정수기 위생점검 ...
[마켓인]신한, 스타트업 육성 위한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