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한국금융지주, 양호한 업황에 내년 실적도 '맑음'…목표가↑ -NH
입력 : 2020.12.28 07:53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NH투자증권은 28일 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경쟁사보다 낮은 배당수익률로 연말에 소외되는 측면이 있었지만 배당락일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밸류에이션이 다시 부각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양호한 업황 등을 고려해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9만4000원에서 10만5000원으로 11.7% 상향 조정했다. 한국금융지주의 24일 현재가는 8만원이다.
오는 2021년 한국금융지주의 지배순이익은 전년 대비 10.1% 증가한 8312억원으로 NH투자증권 커버리지 증권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이익 성장이 전망된다는 평가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투자의견은 지속적으로 매수를 제시한다”며 “커버리지 증권사 가운데 가장 매력적인 밸류에이션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증권 부문은 리테일 관련 수익이 지속될 전망이다. 국내주식 일평균 거래대금은 10월 21조원에서 11월 27조6000억원, 12월은 현재까지 32조8000억원 수준으로 증가했다. 전통형IB는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고 투자형IB도 국내 딜 위주로 견조한 흐름이다. 올해 양호한 모습이었던 IPO는 내년에는 더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업용 부동산 관련 우려는 완화 기조에 접어드는 한편, 일회성 성격이긴 하지만 카카오뱅크 지분법 처분이익도 존재한다는 평가다.

증권 외에는 VC 업계가 최근 바이오, ICT 업종 주가 강세를 바탕으로 이익 성장을 보이고 있다. VC 업계 AUM 1위인 계열사 한국투자파트너스 역시 내년에도 양호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저축은행과 캐피탈도 견조한 이익 흐름이 예상되며 국내외 증시 호조를 바탕으로 연결펀드 수익도 개선된다는 분석이다.

정 연구원은 “양호한 업황을 바탕으로 위탁 수수료 및 ELS 조기 상환 등 리테일 수익 호조가 예상되며 VC, 캐피탈, 저축은행 등 증권 이외 계열사 이익 여건도 개선됐다”며 “내년에 커버리지 증권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이익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hycho@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3,122.56 -17.75 -0.57
환율 1104.4 -2.10
이달의 베스트IR
"1분기 '계절 영향' 기판사업 제외 ...
한국금융지주, 양호한 실적과 지분가...
프로야구단 헐값 인수에도 이마트 향...
한기평 “중형 증권사 신용등급 상향...
與 가세한 `공매도재개` 신중론…`동...
한국가스공사, 김종철 사외이사 중도...
[종목분석] 계좌를 붉혀줄 유망 종목...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