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대신증권, 긴축 여파 부동산 개발사업 축소…목표가↓-SK
입력 : 2022.05.18 08:07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SK증권은 18일 대신증권에 대해 긴축으로 부동산 개발사업이 축소될 가능성이 높지만, 수익원 다각화로 이를 커버할 것으로 진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2만1000원으로 하향했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대신증권(003540)의 1분기 지배주주순이익이 663 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했지만 감익은 업계 공통적인 흐름”이라며 “기업금융IB) 과 자회사 실적은 오히려 개선되면서 다른 증권사들에 비해 이익 감소 폭은 작다”고 밝혔다.

대신증권은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9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1% 감소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세전이익은 871억원으로 전년 대비 35.1%, 순이익은 662억원으로 31.9% 줄었다.

대신증권은 “일평균 거래대금 감소로 위탁매매와 이자수익이 감소했다”며 “시장금리 상승으로 트레이딩 부문 실적도 줄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업공개(IPO) 시장 빅딜 참여 등으로 일부 사업 실적은 선방했다. LG에너지솔루션(373220) 등 IPO 빅딜 참여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 호조로 기업금융(IB) 부문 실적은 선방했을 뿐만 아니라 F&I(29%), 자산신탁(250%) 등 계열사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큰 성장을 보였다.

그는 “다른 증권주도 마찬가지지만 주식거래대금의 감소와 급리급등으로 인한 유가증권운용손익의 부진이 이익 감소의 주 원인”이라며 “오히려 대신증권은 수익원 다각화의 영향으로 이익 감소폭이 작았던 편에 속한다. 전년동기와 비교해 보면, IB 수익과 자회사들의 실적은 오히려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업구조가 대부분 비슷한 국내 증권업계에서 대신증권처럼 부동산 금융, 부실채권투자(NPL)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한 기업이 있다는 것은 투자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이라며 “향후 긴축으로 인해 신규 부동산 개발사업의 규모와 수익률이 저하될 수 있는 것은 단점이지만 반대로 고금리로 인해 NPL 시장이 커질 가능성을 감안하면 수익원 다각화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galileo@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마켓인]고금리 은행 영구채가 몰려...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유망 선수 공...
포스코O&M, 임직원 대상 ‘탄소저감 ...
[특징주]CJ제일제당, 2분기 호실적에...
한화투자증권, 미국주식 ‘애프터마...
5G 밀고 신사업 당기고…SKT 2분기 '...
“대신證 크레온서 주식거래하면 美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