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CJ ENM, 커머스·영화 예상보다 부진…3Q 반등 기대-키움
입력 : 2022.08.05 07:59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키움증권은 5일 CJ ENM(035760)에 대해 커머스 부문과 영화 부문의 부진이 예상보다 크다며 3분기에는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목표주가는 15만4000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2분기 CJ ENM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1.3% 증가한 1조1926억원, 영업이익은 35.2% 감소한 영업이익 556억원이었다.

이남수 연구원은 “엔데버 콘텐트의 실적이 본격 반영되며 외형 성장이 나타났지만 콘텐츠 투자액 집중과 커머스, 영화 부진으로 수익성은 악화됐다”며 “3분기는 휴가 시즌에 따른 취급고 감소로 커머스의 부진이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만, 미디어와 음악이 견조한 강세를 나타내어 전반적인 실적 반등을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미디어는 프리미엄 지적재산권(IP) 경쟁력 강화를 위한 콘텐츠 투자액이 지속되고 있어 매출 개선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악화됐다”며 “엔데버 콘텐트는 1분기 1100억원, 2분기 2200억원으로 실적 기여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체적인 실적 강화를 위해서 판매 매출의 지속적 개선은 물론 시즌과 합병한 티빙의 가입자 확대에 동반된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커머스는 2분기 취급고가 전년동기대비 3.1% 감소한 9202억원으로 부진했다. 이 연구원은 “영화는 ‘브로커’, ‘헤어질 결심’ 등의 영화제 수상 작품에도 불구하고 흥행 실패로 손실을 지속했다”고 했다.

이어 “음악은 일본 로컬 데뷔 그룹의 선전으로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온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리오프닝으로 앨범 판매에 콘서트 및 MD까지 성장해 컴백에 따른 실적 개선은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프리미엄 콘텐츠에 기반한 동사의 높은 광고시장 점유율, 엔데버 콘텐트의 실적 반영 시작, 자회사 스튜디오 드래곤의 글로벌향 체력강화까지 미디어 부문의 중장기적 포트폴리오는 안정적”이라면서도 “콘텐츠 제작비 부담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멀티 스튜디오 체재의 미디어 성장 전략은 중장기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며 “현지화에 성공한 음악의 성공과 신규 데뷔에 따른 확장성까지 음악의 개선 추세 역시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re9709@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STX, 폴라리스쉬핑 지분·신주인수권...
가스공사, 1조원 규모 신규시설 투자...
5G 밀고 신사업 당기고…SKT 2분기 '...
교보증권, ESG 통합보고서 첫 발간
“전장용 MLCC 빠른 성장…올해 비중...
[특징주]CJ제일제당, 2분기 호실적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