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식량난 위기 속 곡물가 다시 들썩… 업종별 전망 희비
입력 : 2022.09.22 06:05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글로벌 식량난 위기가 고조되면서 관련 주가도 들썩이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가 여전한 가운데 기후변화로 미국 옥수수 수확량 급감이 전망되면서다. 증권가에서는 소맥과 옥수수 공급 제한으로 곡물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21일 농업과 사료 관련주는 상승우위를 보였다. CJ제일제당(097950)이 전 거래일 대비 0.99% 오른 가운데 고려산업(002140)이 3.80%, 대주산업(003310)은 6.34%, TYM(002900)은 4.50% 상승했다. 아세아텍(050860)은 22.14%, 대동기어(008830)는 11.56%, 케이씨피드(025880)는 9.97% 급등했다.

증권가에서는 농업과 사료 관련주의 상승 배경을 소맥과 옥수수 가격의 급등에서 찾았다. 20일(현지시간) 시카고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소맥 가격은 7.62% 오른 부셸당 893.75센트를 기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이 소맥 가격 상승을 부채질했다. 러시아는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에 대해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등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독립을 선포한 돈바스 지역 외에 동남부에 위치한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을 포함하는 러시아 점령지 전체가 대상이다. 러시아에 합병될 경우 곡물 운반이 어려워 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 곡물가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고공행진하다 최근 안정세를 되찾았는데, 기후 변화로 공급난이 예상되면서 다시 오르는 모양새다. 이날 옥수수는 부셸당 2.03% 오른 692센트를 기록했다. 미국 서부지역에 가뭄이 지속되면서 옥수수 수확량이 10년 만에 최저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 바 있다.

비료 가격이 오르고 있는 점도 농산물 가격에 전가됐다. 러시아가 유럽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 제한으로 가격이 상승하면서 천연가스에서 원료인 암모니아를 뽑아내는 비료 값도 덩달아 오르는 추세다.

증권가에서는 곡물가격이 상승이 하반기 영업이익률 개선을 시도하던 음식료 업종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나정환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쟁상황이 이어지고 이상기후로 인한 농산물 작황이 예상보다 좋지 않을 경우 곡물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크며 음식료 업종에는 부정적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seiji@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가스공사, 평택LNG 기지서 지진대응 ...
[마켓인]신한, 스타트업 육성 위한 ...
[특징주]STX, 액화수소용 밸브 개발 ...
포스코, ‘네쌍둥이 직원’에 육아지...
SKT, BGF리테일과 생활밀착형 스마트...
글로벌 반도체 '핵심' 떠오른 기판 ...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