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기자수첩]애물단지 된 면세특허…누구 탓일까
입력 : 2017.02.02 05:30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 “2013년만 해도 다들 돈을 싸들고 와서라도 면세점 사업을 하고 싶다고 난리였는데 이제는 경영권을 가져가라고 해도 필요 없다니 격세지감이 느껴지네요.”

동화면세점의 한 관계자는 1일 경영권 매각을 추진 중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032350) 회장 등 최대주주 일가와 경영진, 동화면세점 경영권보다는 자금 회수를 선택한 호텔신라(008770)의 태도에 이런 반응을 보였다.

동화면세점과 호텔신라가 서로 경영권을 갖지않겠다며 옥신각신하는 모습은 최근 달라진 국내 면세점 산업의 한 단면이다. 양사가 지분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2013년만 해도 서울 지역의 시내면세점은 6곳에 불과했고 신세계(004170) 등이 면세점 사업에 진출하기 위해 동화면세점에 지분 투자를 타진하는 등 면세특허는 희소성이 컸다.

하지만 2016년 3곳, 2017년 4곳 등 서울에 시내면세점이 추가로 들어서면서 면세특허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란 평가가 무색해졌다. 공급과잉 여파는 소규모·신규 사업장에 직격탄을 날렸다. 신규 시내면세점들은 지난해 모두 수백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특히 두산(000150)(두타면세점)과 하나투어(039130)(SM면세점)는 면세점 사업 매출이 각각 1110억원, 563억원에 그칠 만큼 손익을 맞추기는커녕 고객 유치조차 버겁다.

1973년 설립된 동화면세점은 대한민국 시내면세점 1호다. 중견·중소 사업자로 분류되지만 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등 3대 명품 브랜드를 모두 보유했고 광화문 한복판에 위치한 최적의 입지를 갖췄다. 하지만 최근 루이비통 등 명품 브랜드가 철수하고 매장 인력 20%를 구조조정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화면세점 매각 움직임은 동화면세점만의 문제가 아니라 업계 구조조정의 ‘신호탄’이란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

결국 이 문제는 국내 면세산업을 총괄하는 관세청과 경제정책을 컨트롤하는 기획재정부가 제대로 정책을 추진했는지로 귀결된다. 2년 새 갑절 늘어난 면세특허 때문에 소규모·신규 사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관측은 일찌감치 제기됐다. 이를 예상하지 못했다면 ‘무능’을 자인하는 꼴이다. 정부는 과연 국내 면세정책에 대한 ‘로드맵’이 있는가, 스스로 되물어봐야 할 시점이다.

▶ 관련기사 ◀
☞ [단독]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동화면세점 포기하겠다"
☞ [단독]동화면세점 매물로 나온다…시장 구조조정 신호탄
☞ [단독-면세점 빅뱅]①국내 면세시장 12조 돌파…1년만에 3조 커졌다
☞ [단독-면세점 빅뱅]②시장 양극화…신규 면세점 '고전' 롯데·신라 '날개'
☞ [단독-면세점 빅뱅]③인천공항, 역성장 1년만에 다시 매출 증가

이데일리 객원기자 bongo79@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코스피코스닥선물
2,546.36 -10.11 -0.40
환율 1114.4 -0.10
이달의 베스트IR
새 아이폰 최선호 모델은 ‘아이폰8...
STX, 10월 20일 임시주총
삼성전기, 외형성장 통한 실적 개선 ...
교보증권, 새 MTS 윈케이(Win.K) 출...
대신證, 최고등급 펀드만 골라 담는 ...
【투자Note】”저금리 & 집중률 100%...
포스코, 취준생 대상 첫 4차산업 교...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