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IR
뉴스 IR소개 베스트멤버스 공지사항
종목검색 검색
뉴스
IR
인터뷰
초대석
IPO
뉴스 > IR
확대 축소
인쇄하기 메일전송
난방 수요 더 늘텐데…고지서 폭탄 3월까지 가나
입력 : 2023.01.26 05:0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문제는 설 연휴를 앞두고 받아든 작년 12월의 ‘난방비 폭탄’ 고지서는 이제부터 시작일 뿐이라는 점이다. 통상 겨울철 난방 수요가 2월까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최소 두 번의 폭탄 고지서를 더 받을 수 있다.

25일 이데일리가 한국가스공사(036460)의 최근 3년 도시가스용 천연가스 월별 공급실적 등을 분석한 결과 1월 각 가구의 요금은 평소와 똑같이 난방한다는 전제로 ‘폭탄’으로 불리고 있는 작년 12월 요금보다 10% 이상 더 나올 것으로 예측됐다.

통상적으로 1월이 12월보다 더 추운 만큼 난방 수요도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가스공사의 도시가스용 천연가스 월별 공급실적치를 보면 작년 1월 공급량은 298만5000t(톤)으로 전월(271만1000t)대비 10.1% 많았고, 재작년 역시 273만3000t에서 307만3000t으로 12.4% 늘었다. 내달 가구에게 발송될 1월 가스요금 고지서는 1년 새 40% 가까이 오른 가스요금의 충격파가 더 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도시가스협회에 따르면 이달 서울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1메가줄(MJ)당 19.69원으로 1년 전 14.22원보다 38.4% 올랐다. 한국지역난방공사(071320)가 공급하는 열 사용요금 역시 이에 연동해 지난 한해 37.8% 올랐다. 2월도 부담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도시가스를 비롯한 열 수요는 1월에 정점을 찍고 날이 풀리며 줄어들지만 최소 2월, 늦으면 3월까지는 한여름 대비 2~3배에 이르는 높은 수요를 보이기 때문이다.

보일러를 끄고 전기 매트 등 전기 난방기 대체하더라도 에너지 요금 부담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 전기요금 충격도 더해졌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이 올 1월부터 전기요금도 1킬로와트시(㎾h)당 13.1원 더 올렸기 때문이다. 인상률로는 약 9.5%. 1981년 2차 오일쇼크 이후 42년 만의 최대 폭 인상이다.

정부도 이 같은 우려에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취약계층을 뺀 나머지 저소득층은 지원 사각지대 속에 껑충 뛴 요금 고지서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현 정부의 지원 대상은 생계·의료급여를 받는 기초생활수급자 중에서도 노인이나 장애인, 영유아 등 극소수만을 대상으로 한 지원책이기 때문이다. 지원대상 가구는 국내 2000만 가구 중 0.8%에 이르는 160만가구뿐이다. 취약계층의 경계선에 있는 나머지 차상위 저소득 가구는 이달에도 난방요금 폭탄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발 국제 에너지 위기가 잦아들지 않는 한 올해도 가스요금을 더 올릴 수밖에 없는 만큼 내년 겨울이 더 걱정”이라며 “지원 대상 확대나 노후건물·가구 단열 보강 지원 등 1년 후 추가 충격에 대해서도 일찌감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불어닥치며 난방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관리비 고지서에 난방비 관련 항목이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nero@

▶ 돈이 보이는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3993+show/nate/ez-i>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이데일리 기사의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지하며,
위반시 저작권법에 따른 법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DB
기사목록 맨위로
인쇄하기 메일전송
이달의 베스트IR
SKT T맵 데이터 요금제 역사 속으로...
올겨울 뜨거운 나눔…사랑의온도탑 1...
수익률 1위 달러, 꼴찌는 코인…“내...
한화투자증권 ‘새해엔 채권투자’ ...
한국투자증권, 넷플릭스·아마존 기...
공지사항
"제1회 메자닌 투자포럼" 개최 및 참가 안내
이데일리 금융부 주관 세미나 일정 재변경 안내
이데일리 산업1,2부 주관 세미나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일정 변경 안내
이데일리IR 베스트멤버스 금융부 세미나 안내
돈이 보이는 창 - 이데일리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